なぜ 淚 あふれるの?

 





 늘 앉아있는 이 책상앞에, 어제도 그랬고 그제도 그랬듯이
 같은 자세로 앉아 있었을 뿐인데 눈물이 난다. 울음이 멈추지가 않는다.
 구태여 힘들다고 말 하고 싶지도 않고 딱히 슬픈 것도 아닌데 아주 조금.
 아주 조금은 지치
는지도 .. 할 뿐. 누구에게도 보여주고 싶지 않은 모습이라서,

 위로받고 싶지는 않는다고 했지만 어쩌면 잡아줄 손이 필요한 것인지도...

잡히지도 않을 당신인데 - 

누구에게도 보여주기 싫다고 하는 순간임에도 불구하고.

누군가가 한 당신의 칭찬에, 나만 느꼈다고 생각했던 그런 모습을 알고

칭찬해주는 것, 그거 하나 때문에 웃었어. 눈에서는 이유없음.의 눈물이 흐르고

입가에는 당신이 자랑스러워.라는 미소가 지어지고,

우습지, 당신-당신은 언제 이렇게 내 마음속에 집을 짓고 살았어?

환상을 사랑하게된 책속의 주인공들은 모두 ever after후에 어떻게 되었을까-




Orinal Post : 2008.04.01 20:28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직업_이방인학생 > ME_NY_DC' 카테고리의 다른 글

なぜ 淚 あふれるの  (0) 2017.03.28
*0722  (17) 2008.07.22
0704 - 린아씨의 다이어트 일기♡  (5) 2008.07.04
린아씨의 행복한 일상♡  (6) 2008.06.13
비오는 월요일의 기록.  (8) 2008.06.03
산타할아버지, wii를 주세요.  (25) 2008.05.01
도착 - 미국으로부터의 졸업장.  (14) 2008.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