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
 졸업신청서를 넣은게 작년 10월1일이고, 마지막 학기의 학점이 모두 들어간것이
12월 말이였고, 졸업심사가 끝나 합격의 레터를 받은게 1월31일.
졸업장에도, 2008년 1월 31일부라고 적혀있었다.

그리고 3개월 안에 졸업장이 도착한다고 했으니,
도착을 할때가 되었다고는 생각했으나, 막상 받아본 졸업장은.
커다란 의미를 부여하지 않을 거라고 믿었던 나에게도, 일종의 "안심"으로 남았다.

커다란 감정의 동요라던가 - 하는 것은 없었지만,
지난 3년간의 수많은 새벽들과 함께 한 나의 일상이 이렇게 종지부가 찍힌다니 알수없는 기분.

가장 전하고팠던 것은 역시 마마와 파파라서,
"파파, 지난 3년간의 나의 노력이야"라고 했을때, "3년이 아니라 지난 10년간의 너의 역사"라고 하신
파파의 말씀덕분에 조금은 감정적이 되었을지도 모른다.

결국에는, 조금 빳빳한 종이 한장에 - 읽기 어려운 (좀 비싸보이는) 폰트로 씌여진
내 이름과 학교의 금장스티커와... 결국 이것뿐.이라는 생각도 들었으나-
마마가. 또 파파가. 소리내어 읽어주신 졸업장의 글에 그 무게는
3년의 시간의 가치를 절절하게 느껴주게 하는 것이였을 정도.라서,
외려 위로를 받은 느낌이 들어버렸다. 결코 그 시간이 쉬운 시간이 아니였음을 누군가도 알고.
또 그랬으니까 "잘 이겨냈다고" 등을 토닥여주는 것 같은 글이였기에.

지난 3년, 아니 96년 12월 9일에 시작된 나의 짧지 않았던 인생의 서막의 장은
꽤 괜찮은 엔딩으로 끝을 맺을 수 있겠구나 싶었다.

남들보다 많이 앞서기도 했었고, 또 그만큼 돌기도 했으며-
어쩔수 없는 자존심때문에 보이는 겉의 너무 화려한 빛에 속은 알수 없을만치 뭉그러지고 있을때도 많았지만,
어찌되었던 지금 나는 그 순간들을 후회하지 않으니까.
이정도라면 스스로를 기특하게 여겨도 좋다고 생각했다.

물론, 앞으로 이런 졸업장은 쌓일정도로 많이 갖게 될 것이겠지만-(웃음)
아마 다시는 이런 기분은 못 느낄테지
-라며.

이젠 정말로 나의 길지도, 짧지도 않으며
결고 평범하지도 않았던 3년간의, 12년간의 서막에- 마침표를 찍는다.

"나 좀 기특해-"라는 스스로에게 해주는 칭찬과 함께
단 한번도 변하지 않았던 나의 7살의 꿈을 계속해서 나아가기 위한
스스로의 등에 날개를 달아주며.


2008.4.22.

'직업_이방인학생 > ME_NY_D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린아씨의 행복한 일상♡  (6) 2008.06.13
비오는 월요일의 기록.  (8) 2008.06.03
산타할아버지, wii를 주세요.  (25) 2008.05.01
도착 - 미국으로부터의 졸업장.  (14) 2008.04.22
대학원 원서의 完  (4) 2008.04.16
CSS Naked NUDE DAY! (내 생일인데!)  (4) 2008.04.09
근황 + CODE  (5) 2008.04.03

  1. Favicon of http://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08.04.22 17:15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짝짝짝짝~

  2. Favicon of http://intomybeat.tistory.com BlogIcon Timmy Jay 2008.04.23 00:43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짝짝짝짝짝짝

    자, 이제 깔끔한 프래임에 넣어서
    현관에다 달기만 하면 되는군요. ^^

    아... 현관이 아닌가? ㅡㅡ;;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08.04.24 17:57 신고  링크  수정/삭제

      현..관에 (웃음)
      그러게요, 프레임은 - 학교에서 맞춰갖고
      나오는 스타일이 몇개가 있더군요 - 뭘로
      할까 고민중이에요 ^^

  3. 2008.04.23 11:56  링크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08.04.24 17:58 신고  링크  수정/삭제

      ^^ 확실히 진영님 말씀대로 인것 같아요.
      많은 사람들과 사건들 속에서...

      뭔가 솔직히 대학 졸업장이라는게 그렇게 큰건 아닌데,
      이렇게 마음에 남을 수 있는 것은 그 시간이 힘들었던
      어쨌던 각인될만큼의 시간이라서 그런것이라고
      좋게 생각하고 있어요.

      그나저나, 너무 감사해요.
      뭔가 굉장히 따스한 말로, 등을 토닥여주신 느낌이에요. ^^

  4. Favicon of http://badapple.tistory.com BlogIcon 블링 2008.04.23 19:5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다시한번 ㅊㅊㅊ

  5. Favicon of http://boxofchocolate.tistory.com BlogIcon 미나 2008.04.23 23:45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아 정말 언니 졸업장 보니 완전 부럽.ㅠㅠ
    저두 다시한번 졸업 축하드려요~ ^^

  6. Favicon of http://dstory.net BlogIcon 디노 2008.04.24 15:41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축하합니다~~^^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wlslwldyd BlogIcon 2008.04.24 20:20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축하해 , 많이 많이ㅡ.
    자 이제 얼른 대학원 졸업장도 내놔 (웃음)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08.04.25 00:07 신고  링크  수정/삭제

      꺄악. 정말 이러기야? +_+
      그댄 도S야! 특히 나에대해선 말이지.
      알았어! 내 그대를 위해 언능 대학원 졸업장도
      가지고 올게.
      그럼 내꺼하는거? (키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