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동영상에서 노 전 대통령은
“...문제는 사회적 신뢰를 우리가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가, 입니다. 조선 건국 이래 600년 동안 우리는 권력에
맞서서 한 번도 권력을 바꿔 보지 못했다
” 면서
비록 그것이 정의라 할 지라도, 비록 그것이 진리라 할 지라도, 권력에 싫어하는 말을 했던 사람은,
또는 진리를 내세워서 권력에 저항했던 사람은 전부 죽임을 당했고,
그의 자손들까지 여러번 멸문지화를 당했고 패가망신 했습니다라며 말문을 텄다.

600년 동안 한국에서 부귀영화를 누리고자 하는 사람은 모두 권력에 줄을 서서 손바닥을
비비고
머리를 조아려야 했습니다. 그저 밥이나 먹고 살고 싶으면 세상에서 어떤 부정이 저질러지고 있어도,
떤 불의가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어도, 강자가 부당하게 약자를 짓밟고 있어도 모른척하고 고개
숙이고 외면했어요
. 눈 감고 귀를 막고, 비굴한 삶을 사는 사람만이
목숨을 부지하면서 밥이라도 먹고 살 수
있었던 우리 600년의 역사...”

이어 그는 “제 어머니가 제게 남겨줬던 저희 가훈은 ‘야 이놈아, 모난 돌이 정 맞는다.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바람 부는 대로 물결 치는 대로 눈치 보며 살아라’"고 했다. 80년대 시위하다 감옥 간 정의롭고 혈기 넘치는
젊은 아이들에게 그 어머니들이 간곡히
간곡히 타일렀던 그들의 가훈 역시 ‘야 이놈아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그만둬라’
너는 뒤로 빠져라...” 고 했다며 살아왔던 역경을 이렇게 표현했다.

그러면서 “이 비겁한 교훈을 가르쳐야 했던 우리의 600년 역사, 이 역사를 청산해야 합니다.
권력에 맞서 당당하게, 권력을 쟁취하는 우리의 역사가 이뤄져야만이 이제 비로소 우리 젊은이들이
떳떳하게 정의를 얘기할 수 있고, 떳떳하게 불의에 맞설 수 있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라고 강조했다.

+
서울에 살고, 부모님 모두 부유한 집안에 태어나셨고, 학벌도 좋고, 클래스 제도가 명백했다면,
Upper-Class정도라고 - 뭐 이런저런 기준을 따지고, 했을때 2002년 선거에 주위 사람중에
아무도 지지하지 않던 노무현 대통령을 혼자 지지했었죠. 부모님까지 설득해야 했고, "이"모 후보와
관련된 사람들 주위에서 혼자 노란돼지저금통을 부여안고, 주위 모두가 "쟨 왜저래?" 했을때도
믿었던건 당시 노무현 후보의 많은 연설자료와, 노 후보가 직접 쓰셨던 글들 때문에.

이 사람이라면, 이 사람이라면 - 대한민국을 바꾸지 않을까, 이 사람이라면 내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것을
조금 더 자랑스럽게 생각하지 않을 수 있을까 - 였는데.
막상 대통령이 되자마자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나질 않나, gate-keeping이라는 단어를 몰라도
어쩜 이렇게 언론에 몰매를 맞나 싶을 정도인데다
반박아닌 반박에 국회역시 늘 전혀 도움되지 못했고.

정작 대통령이 할 수 있는 일은 많았어도 국민이 믿지 않았고 서포트해주지 않은 탓에 그가 할수 있는 일들의 40%도 못하고 나갔다고 안타까워하던 참에 이제서야 후회어린 목소리들을 들으면서 생각하는 것이라면,
뒤늦은 후회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는 것뿐.

어쩜 이리도 어리석인 국민인것인지, 정말 어딜가도 우리나라만큼 엘리티즘.이 강한 나라가 없어요-
그 놈의 학벌에 연줄에, 대통령보다 자신이 SKY출신이라며 촌놈이 설친다는 발언을 워싱턴DC에 살면서 얼마나 들었는지.

물론 노 대통령도, 내가, 그를 지지했던 사람들이 원했던 것만큼 뛰어난 지도자는 (덕이 부족했지요)
못 되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무현도 대통령을 하는데 왜 내가.."라는 식의 말을 하는 "아랫"사람들이
얼마나 많았는지는... 말을 이렇게 하는데 얼마나 그가 하는 일에 있어서 "방해"를 했는지는
어린애도 아닌
이상 짐작은 가실겁니다. 소리없는 쿠데타를 계속 싸우고 계셨다고 생각해요.

그게 잘못 된 것임을 뻔히 알면서도, 아무도 말 하지 않고. 심지어 옳은 일을 하고자 하는 이들을 배척하고,
다치게 하고 - 그저 고개 숙이고 번지르르한 말만 하는 이들이 사회의, 나라의 윗자리에 올라
사리사욕을
채우는데 바쁘고. 늘 하는 말이기도 하지만, 진심으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는 기적과도
같아요.
그런 "윗대가리"아래에서, 그런 사람들이 그렇게 많음에도 불구하고 -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주시는 많은
이들 때문에 이 나라가 지탱되고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진심으로.

저건 누가봐도 잘못된 인사이고 낙하산인데, 그저 동문이고, 친인척라는 이유로 모든것이 눈감아 지는꼴들을
보고 있으면서도 그래도 자신의 양심을 속이지 않고 자신의 자리에서, 그 역할을 다 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어서 이 나라가 이렇게 세계11번째니하는 타이틀을 지키고 있는것 아니냐고.

많은 것이 바뀌길 소원했지만, 믿어주지 않았고 서포트도 안했으며 반대로 그저 다른 이들이 칠해놓은 "그림"이 사실이라고 믿었으니까 언론의, 기득권층의 잘못도 잘못이지만 난 우리에게도 책임은 있다고 생각해요.
이명박 대통령을 대통령으로 뽑은 것과 마찬가지로. 그렇게 좋지못한 스캔들과 의혹이 많
았음에도 불구하고,
그 사람의 됨됨이에 대한 의문까지 가졌으면서도 한 나라의 대통령, 나와 내
국민을 대표하는 사람으로 뽑은 점. 노무현 대통령때와 마찬가지로 딱 반.이라고 -

개개인은 정직하고 똑똑한 사람들이 많은데 단체가 되면 바보가 되고 corrupted된다는 말이 어찌나
가슴에 닿아오는지. 그래서"함께"를 너무 좋아하는 국민이 자랑스럽기도 하지만 무섭기도 한 것 같네요.

하아 -
지나간 것들을 그리워하고 후회하는 것이 무슨 소용이거늘, 그저 아쉽고 그리운 마음에 추억이라도 해보는
것들이겠지만 if only - 라는 어제를 가장 증오하는 사람으로써.
이제나 저제나, 내 당신이 내려가시는 모습을 보며 했던 말 처럼 - 내 생에, 또 한번 당신의 수준에서 사고를
하고 생각을 하고 철학을 하는 그런 대통령을 다시 볼수 있을지. 하는 안타까운 마음에.
뽑아놓기는 하나 똑같은 전철을 밟는것은 아닌지 - 하는 답답한 마음에.

...

이렇게 불쑥 불쑥 튀어나와 사람들이 그리워할때마다 못내 이 씁쓸한 마음 역시 그렇게 계속 되겠지요.


  1. 블링 2008.06.05 23:4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추천,, ㅋ

  2. Favicon of http://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08.06.09 10:52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도덕심이 경쟁력이다.. 라는 유명한 말이 있습니다. (얼마 전에 방영했던 모 다큐멘터리에서...)

  3. Favicon of http://www.cyworld.com/JoshuaT BlogIcon Joshua 2008.07.11 08:41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어제의 존재 가치는 배움에 있건만, '우리'는 그렇지 못하여 다시 갈라져 싸우고 있죠
    한때는 이해관계 때문에 대치하는 줄로만 알았는데, 나와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 중에는
    정말로 그렇게 믿고 행동하는 사람이 있음에.. 놀라곤 한답니다
    상식이라는 덕목이 그렇게 어려운 것인줄 이제 발견하는 지난 몇달간이네요

  4. Favicon of http://nonll.tistory.com/ BlogIcon 히로미 2008.07.22 14:32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임기를 끝낸후에야 다들 후회하고 있네요...
    있을때 좀 잘 도왔더라면 좋았을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