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이 자동재생되게 해놓았답니다. 스피커소리가 크면 놀라실지도 모르니 볼륨을 확인해주세요.



이 글을 시작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포스팅했던 날짜가 언제였지...하는 마음에, 확인을 했더니,
정확히 오늘이 100일이 되더군요. 2009년 8월 4일.로부터. 그저 기가막히게 좋은 우연.일지도 모르겠지만 -
사실, 몇분들은 아셨을거에요. 며칠전부터 돌아오고 싶어했다는 것을. 벌써 D-Day를 두번이나 수정했다는 것을요.



그래서... 우연이 아니라고 믿기로 했어요. 이 날이 될때까지 무언가가 나를 잡고 있었다며 -




                                        2009년. 11월. 11일.
                                                                        ....100 Days, After.




늘 그래왔던 것 처럼.... 새벽3시는, 어느 기자분이 그럴듯하게 꾸며주셨던 말처럼-
제가 아닌 타인을 위한 블로그이기 보다는,
새벽3시의 주인장이라고 자부하는 저 자신의 에고(ego)를 채우기 위한 self-centered한 블로그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쩔수가 있나요, 아직까지는 제가 누군가에게 무언가를 알려주거나 가르쳐주기에는 멀었다는 생각을,
외려 블로그를 처음 시작할 때 보다 더 하고 있으니까요.
반대로 처음에는 프로(?)유학생으로써 새 생활을 준비하는 이들을 위해-라는 명분으로 이런저런 글들을 쓰고 대답했던 것도 같지만.
지금은 제가 이어나가는 이야기들 속에 무언가를 알게 될수 있다면 아마 그것이 다 일것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각자의 삶이 있고, 이해의 폭이란 것은 자신의 경험으로써 비롯되는 것들이니,...

조금은 철이 든 것일수도 있겠지요.
쉽게 누군가를 judge할 생각도, 그리고 이제는 더 이상 제 자신이 아닌 누군가에게,
"참아내라, 견뎌내라" 따위의 말은 할 수 없을 것 같다고.
-그 말을 할 수 있는 대상은 오직 자신뿐이라고.


하지만, 지난 100일의 시간은. 어쩌면 내 안의 무언가를 24년의 삶 속에- 가장 많이 바뀌게 한 time frame이였다고 생각합니다.

많이 변했어요.
"속"뿐만 아니라 "겉"마저 말이죠.

.... 결국 이 말을 하고팠던 변명들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새벽3시는 계속해서 저의 일상의 이야기로 가득한 곳이 될지도 모르겠다고.
글을 쓰는 작업을 통해, 스스로를 돌아보고, 내 이야기를 풀어감으로써 자가진단-반성-변화를 통해
스스로에게 조금 더 자신을 가질 수 있는 인간으로 거듭나기 위한.
내일의 저는 오늘의 나-보다 조금 더 나아져야만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고, 고개를 들고 살수 있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었거든요.



싱긋.

그래서, 갖은 색다른 정보와 - 흥미로운 이야기들로 채워드리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라는 인사랄까요? 웃음.
하지만, 제가 도울 수 있는 것이라면 언제든지 이곳에서 미약하나마 힘을 보탤 준비는하고 있답니다.

....

그렇게,
언제나와 같음을 강조하면서도 절대로 변해버렸다며 주장을 하는 모순속에-
새벽3시3주년까지는, 지난 100일의 공백의 이야기들로써...
세번째 "Chapter"를 시작하고자 합니다.                                     前과 後의 이야기랄까요.







다들, 잘 지내셨기를...
사실, 다들 잘 지내셨나요? 라고 묻고 싶었지만 새벽3시의 가족분들은- 저와 비슷하신 분들이 많으셔서..
(하하, 블로그세상의 변두리에 인기없는 블로그의 덧글이 없는 이유에 대한 핑계랄까요?)
괜히 아무도 대답안해주시면, 저.. 상처받을까봐. (싱긋)



그래도, 잘... 지내셨..죠?








'직업_이방인학생 > NZ_INDIA_UK' 카테고리의 다른 글

#002. 종언  (13) 2010.03.11
#001. 잔디밭.  (5) 2010.03.10
#000.  (18) 2010.03.09
"습관" - 100 Days After,  (4) 2009.11.15
그 후의 이야기들, 100 Days After: Part I.  (20) 2009.11.11
관광객과 여행자의 차이.  (16) 2007.02.12
언젠가 기억에서 사라진다해도...  (6) 2006.12.29

  1. G 2009.11.11 06:31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처음으로 글을 남기네요. 이렇게 글을 남기는게 실례는 아니겠죠?
    정말 우연히 들어오게 된 블로그인데 저도 모르게 종종 찾게 되는 그런곳이 되어 버렸네요..
    저도 님처럼 꽤 오랜 유학생활을 하고 있는 사람으로 공감가는 내용도 많고 열심히 도전하시는 모습이
    멋져서 이렇게 몰래몰래 보고 있었어요.
    이제 새로 블로그를 시작하신다기에 저도 몰래몰래 보는거 그만하고 가끔 글도 남길께요
    (물론 괜찮으시다면요) 계속 해서 좋은 글과 소식 기대할께요. 그럼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09.11.13 19:25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다시 돌아온다는 것이 생각보다, 오래 걸리는 일이 되어버렸나봐요.
      하지만, 그래도 이렇게 -
      숨어계셨던(?) 새벽3시의 가족분들을 (멋대로 가족이라고 칭해서 죄송합니다만... 멋대로 생각해버리고 말지요)
      뵙게 될수 있어서 좋은 점도 많았어! 라는 기분이랄까요? ^^

      실례...라니요. 외려 감사하기만 하죠.
      생각해보면 참... 보고 있기 힘겨운(-!) 블로그인데 말입니다.

      오랜 유학생활을 하고 계시다니까,
      아마... 저의 한문장에서 아마 백가지를 더 아실거라고 느껴요.

      싱긋.

      운명이려니..하고 삽니다.

      기대에 응할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G님의 하루에 아주 조금이라도 위로 될수 있기를...
      하면서, 힘내세요. 아잣!

  2. Favicon of http://1kko.com BlogIcon 이코 2009.11.11 07:30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오랜만이네요 이영님
    걱정은 조금했는데 그래도 이영님이니까 잘지내실꺼야 라고 생각하고있었네요
    전 요즘 출퇴근이 도합4시간인데다가 야근이 계속 겹쳐 포스팅의 포..도 못하고있어요.;;
    이렇게 아저씨가 되어가는가봅니다ㅜㅜㅋ
    자주자주 들를께요 건강하세요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09.11.13 19:28 신고  링크  수정/삭제

      싱긋.
      사실, 이코님은 걱정해주만한 일도 많았지만...
      제가 잘나서라던가 어딘가 나아서-라기 보다는.
      그저 인생은 견뎌내는 것이야. 하는 생각으로-
      또, 그렇게 주저앉아 있는동안에도 시간은 흐르더군요.

      웃음.

      여튼, 출퇴근이 도합4시간이라니,
      그저 듣는..것만으로도 저는 무서워진답니다.
      워낙에 체력이..도망가주셔서 말이죠.
      이코님의 멋진 디자인의 블로그의 박동소리도 다시 듣고 싶은데...

      힘겨운 일상속에, 잠깐씩이라도 들려주시길 바래요.
      힘내세요!


      저도, 이렇게 아줌마가.되어가는가봅니다.
      (훌쩍)

      자주자주 들려주시기에요!
      (몇안되는 새벽3시의 정예(?)가족이시잖습니까!)

  3. 라미 2009.11.11 07:4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오카에리나사이 :)

    언니가 마지막으로 포스팅했던 날로부터 지금까지;
    그러고보니 저한테도 100일이란 시간이 지나갔네요.

    얼굴도 한 번 못보고, 직접 이야기 한 번 해본적 없으면서
    "혹시 아픈건 아닌지 걱정했어요. 그래도 언니니까 언제나처럼 바쁘게, 너무 잘 지내고 있겠지 라고도 생각했어요.
    보고싶었어요."
    라고 말하기엔 자격미달일지두 모르겠어요 :)

    그래도,,,
    언니 돌아와서 기뻐요 :)
    100일. 그동안 얼마나 많이 변했든.. 어떻게 변했든..
    언니니까. 변한 모습도 예전모습만큼이나 예쁜것들을 알알이 채워놓은것일거라고 믿어요.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09.11.13 22:30 신고  링크  수정/삭제

      타다이마...앗 :)

      쿡, 내게 지난 100일...이 라미에게도 지났겠지요.
      웃음. 생각해보니 참 길기도, 동시에 짧기도 한 것같은데...
      100일.이라고 하니까 왠지 짧지 않은 시간으로 느껴져셔, 아니 1년의 1/3이라는 기분??

      싱긋.

      다른건 몰라도, 라미는 잘 지냈을거라고 생각하닉하!

      아픈...것은 아니였는데, 살은 뺐어요. 헌데 건강해졌다고 하기 보다는..
      체력을 뺏긴듯한 기분이랄까,
      하하하.

      바빴다기보다는, 스스로하는 성찰의 시간이랄까 -
      혼자 너무 센티멘탈 하게 지낸것 같아서 동시에 반성중이기도 한?
      자격미달은요!!!!!!!!!!!!!!!!

      그저, 하고 싶은 말은 - 기다려줘서,
      내가 없는 곳을 지켜줬던걸 알기에 -
      그저 ... 고맙다는 말 뿐이에요.

      그리고, 내가 참 잘 하는..
      돼지뽀뽀...를 쭈우우우우-쪽!

      싱긋.

      좋게 변...한거...라고 믿어야지요!!

  4. Favicon of http://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09.11.12 05:59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자세한 근황이 없어서 실망입니다...... 제가 원하는건.... -_-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09.11.12 08:41 신고  링크  수정/삭제

      "새벽3시의 3주년까지는, 지난 100일의 공백의 이야기들로써...
      세번째 "Chapter"를 시작하고자 합니다."
      -라는 부분을 안 읽으셨나보군요. 웃음.

      이제 시작입니다. 사실, 너무 많은 이야기들이 있어서-
      어디서부터 시작해야할지 모르겠어요. 웃음.

      힘들었습니다. 데굴대굴님이 좋아하실만큼요.

  5. 엔삼 2009.11.12 09:42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돌아오셨네요! 돌아오셨군요 :)

    왠지 모를 반가운 마음에 댓글달고 가요~

  6. 2009.11.12 14:53  링크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09.11.13 23:14 신고  링크  수정/삭제

      미안 - 대체 일들이 왜 이렇게 꼬이는건지 모르겠어!
      -_- 하기사, 많은걸 기대한게 죄랄까?

      대화로 했으니까, 여기에선 패스를 하겠지만.
      =0=!!

      우후.
      견뎌냅시다...!!! 고마워욧!

  7. HANJUN_ 2009.11.12 19:35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돌아오셨군요 ^^

    새벽3시가 다시 아름다운 이야기로 가득 차길 바랍니다!
    반가운 마음에 댓글~

  8. 2009.11.12 19:38  링크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9. 토큰 2009.11.13 00:53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돌아오셨네요~
    방명록 댓글도 잘 보았어요-
    오히려 제가 더 송구스러웠다는;;

    새벽 3시에 글을 읽고, 댓글을 다는 것은 앞으로 힘들어도 매일 찾아뵐게요^^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09.11.13 22:50 신고  링크  수정/삭제

      아앗.
      하하 - 힘드신것은.. 하지 않으셔도 되요.
      새벽3시는 아무도 해치지 않습니다. (응?!)!

      웃음.

      그저 편한 마음으로, 이런 인간도 살고 있구나-
      라는 정도의 위안이 되면 좋겠습니다.
      라는 마음일까요?

      자기 반성의 페이지-이자.
      동시에 허영없이는 못살것 같은 이 세상을 살아가기 위한 자위의 장소일듯 싶어요.

      우훗훗.

      그래도 감사해요!!!
      덕분에 돌아올 마음이 생겼으니까요!

  10. 정윤 2009.11.13 09:15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딱 언니만큼 잘 지냈다고 하면....
    그런데 느낌 상 정말 딱 그만큼 잘 지낸것 같아.

    보고 싶어-
    이번 주말에 할 말이 되게 많았었는데,
    어디서부터 해야할지 몰라서 전화 안했어-
    뒤에 놔두고 문을 닫고 싶달까-
    그나저나 언니 블로그하니깐 좋다..ㅎ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09.11.13 23:00 신고  링크  수정/삭제

      쿡. 나의 "딱"이 그게 얼마나 bad/good을 포함하고 있는지 나의 정윤이는 아니까-
      그 말이 꼭.맞다고 할수 있을거야.

      견딜 수 있을만큼만-이라고 하지만, 이번에도 역시 나의 limitation을 pushed-up(-!)한 기간이었을지도.

      딱.
      딱 그만큼.

      보고 싶었어. 나 역시.
      언제든지 -

      돌아오던, 돌아오지 않던간에-
      생각해보면 이 곳은 언제나 저제나.
      늘 열려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드니까.
      전화해도 되었을텐데 그러지 그랬어-

      however, since u said that you want to close it behind u.
      i respect that as well -
      i mean, it seems to be the thing I do the most these days.
      close it behind me. without having to deal with it or trying to make sense of things.

      funny that, few days ago -
      unlike the usual, "time heals everything" quote -

      I was told by someone that,
      "sunlight is best medicine" ... unlike the time heals, it is like.. the days you are awake and sound - that is the medicine.

      lol.

      luv u alwa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