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해보니까 말이야, 네 앞에서라면 나라고 스나코와 다를 바 없지 않을까 - 라는 생각을 잠시 해봤다.
그렇지 않을까-하고.

물론, 대놓고 눈부셔-라면서 헤드버팅은 하지 않겠지만,.

...

네가 담배를... 그리 피워대서 그런걸까, 아니면 당신도 나이를 나와 함께 먹어(?)주셔서 그런가요...
미묘하나 분명 너를 처음 알았을때와는 다른 그 목소리가, 솔직히 나는 조금씩 더 좋아지고 있는 것 같아서.
담배는 싫어하지만.

어울리지 않았던 그 전날의 너와는 다르게, 사실 이제는 조금도 어색함이 없는 것을 보니, 너도 나도.

...


"밥 잘 먹고,

잘 자고...

조금은 내게 기대봐,

..."

라고 말해주는 네 목소리가 너무 달달해서, 나는 솔직히 눈물이 뚝 떨어지더라.
어쩌면 가장 듣고 싶어했던 말일테니까, 내게 기대어도 좋아-라는.

어제 지하철에서 봤던 너를 꼭 닮은, 아니 너를 가장하고 계신 분은 솔직히 냉정함과 날 보지마-하는 싸늘함이 가득하던데.
... 귀에 들리는 네 목소리는 너무 달콤해서.


사실, 난 네가 노래 부르는 목소리보다, 말하는 목소리가 더 좋아.
그래서 손 발이 오그라들어서 보지 못하는 드라마일지언정, 그저 네가 말하는 목소리-를 듣는 것이 좋아서 해줬음 하는 마음이야.

...

뭔가, 굵은 것 같지 않으면서 굵기도 하고 낮은 것 같지 않으면서도 생각해보면 꽤나 낮은 톤인거다,
내가 기억하고 있는 네 목소리는 꽤나 하이톤으로 기억되어 있었는데 ... 언제서부터 변한건지, 아니면 아주 조금씩 변화하고 있었던건지..
후자일테지만.



그냥 그렇다고.
정말 손을 딱 놓고 다 때려치고 싶은 기분에 어쩔 줄 몰라하고 있는 오늘이고, 지금이고, 이 순간이지만.
어떻게서라도 넘겨야겠지... 네 달달한 목소리에 힘을 받아서.


순간 오빠라고 하고 싶었다니깐.


쿡.
네가 내 오빠라면, 밥 해달라고 조르고. 같이 영화보면서 서로 티슈 쟁탈전이 일만큼 울어제끼고.
안 그런듯 하면서 상대방 기분파악이라던가, 배려심이 많은 네 약점을 붙들어 잡아서 별별 애교에 징징거리면 분명히-
쯧-이라고 네 특유의 신경질을 낼 지언정 분명히 들어줄 타입일테니까. 훗.
너 때문에 나 눈이 낮아..지고 있어 (퍽) 책임져. 거북이쉐이.
있잖아, 생각해보면 얘만큼 책임감이 강한 애도 또 없을테니까 정말 친한 오빠-로 알고 있음 좋을 타입.일지도.
네가 잘해주면, 네가 원하는 런던이라던가 파리에서의 생활땐 내가 도와줄게.



여튼.
오늘도 나의 달달함.의 욕구를 꽉 다 채워준 나의 꼬북이에게 감사를.
(그나저나 정말, 어제는 깜짝 놀랐던거다. 넌 줄 알았어. 순간.)


  1. 라미 2010.02.01 20:47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언제나처럼 노래가 나올걸 예상하고 있다가
    어느 남정네의 목소리가 들려와서 깜짝 =*
    목소리만 들었는데 살짝 설레는 >_<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02 03:50 신고  링크  수정/삭제

      웃음. 설레게 되죠? 난 왠지 진짜 이 남정네의 목소리가 좋아요.
      (우리 왜 이러...)

      카메군의 목소리...는 노래 할때보다 말할때가 좋아요.
      여기서 괜히 강조 쾅쾅.

      (이런다)

  2. Favicon of http://keiruss.tistory.com BlogIcon 케이루스 2010.02.02 11:19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헐.. 이젠 드라마에서 목소리 추출(?)까지.. ㅎㅎ
    대단하십니다(?)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02 12:36 신고  링크  수정/삭제

      에... 놀라는거에요?~! 나 예전에도 목소리 추출 많이 했었는데.
      (카메군은 처음이지만서도)

      웃음.
      팬질(?이걸 팬질이라고 할수 있을려나)은 이렇게 진화해가나 봅니다.
      덕분에... 많은 능력자(;ㅁ;)팬분들이 생기..는 것일지도.
      사실 난, 팬질 하기 전에 알았다 뭐!!!!

      케이군은 잘 지내지요?
      (쌩뚱맞은 질문) 나.. 사실 페이퍼..미친듯이 써야 할 시기에... 괜히 눈 아프다는 핑계로(?) 블로그에 실시간 가까운 덧글 쓰고 있쯤.

      꺄울!

  3. 라미 2010.02.02 14:15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이런말 하는거 왠지 쌩뚱맞고 참-ㅠ- 상황에 안맞긴하지만
    나 언니가 참 좋아요. 쪼옥-*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02 14:36 신고  링크  수정/삭제

      꺄악. 18분차이나는 거의 실시간 덧글 (이런다)
      사랑과 관심과 애정이 절실했는데.
      막막 라미 덕분에 그 needs가 fulfilled된 기분이에요.

      ...

      나도 - 라미가 너무 좋아요.
      추우우우우웁스. (이런 딥 츄-를!!!!)
      와락.

      (언능 정신차리고 글쓰러 가!)

  4. Favicon of http://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10.02.02 18:50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제 목소리요? (응?)

  5. Favicon of http://dstory.net BlogIcon 디노 2010.02.02 21:20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저도 누군가에게 달콤해졌으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엉엉..ㅠ.ㅠ

    ㅎㅎ
    ^^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03 18:53 신고  링크  수정/삭제

      토닥토닥.

      저 역시 누군가에게 달콤해졌으면... 싶지만,
      솔직히 지금은 .. 뭐 (라는 기분)


      토닥토닥.
      그저 이런 날에는 아무나 옆에 있는 누군가-를
      꼬옥 껴안아주시면 됩니다.
      징그럽다던가, 그런 말이 나오면 그저 흥-이라고 하면 되구요. (웃음)

      ... 달콤해졌으면..이라기 보다는 기댈수 있었으면.. 하는 요즘입니다.

  6. Favicon of http://rinz.tistory.com BlogIcon Rinz 2010.02.03 15:23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허허.. 이분을 많이 좋아하시나 봅니다ㅎㅎ

    저번에도 이분 관련 글을 쓰셨던 것 같은데[..]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03 18:55 신고  링크  수정/삭제

      많이 좋아하는건 아니고 - .. 아 좋아하는건가?
      그냥 관심이 있어요. 그러니까 전, 관심이 없음.과 있음.쪽으로 구분이 많이 되는 편?

      관심이 없다-함은 그냥 없으니까.
      이 사람은 관심이 있어요 - 동갑내기의, 비슷한 이상향.을 갖고 있는 것 같다랄까.

      목소리는 좋아하지만. 인간적으로 존경-은 하는데.
      사람으로써 좋아한다랄까.. 흐음. 그건 또 모를 일.
      웃음.

      아마 앞으로도 종종 나올거에요. 이 녀석은 저의 라이벌(-_-?)일 때도 있으니까요.
      자기 할일을 열심히 최선을 다 하는 사람의 견본.이라고 생각해요.

  7. 상갱 2010.02.03 15:32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드라마 보고 계시는군요. :)
    저는 안보고 있습니다. 아, 사실. 고백(?)하는 거지만 요즘들어 애정이 식어가는 기분이랄까...
    히히. 싫어졌다기 보다는 뭔가 변화가 생긴 느낌입니다.
    예를들어, 카메를 더이상 '카즈'라고 부르지 않는다거나. 아카니시를 더이상 '진'이라고 부르지 않는다거나...
    또 담당(진)이 흐리멍텅해지는 상태.

    아, 그리구요, 린아님. 저 절대로 캇툰 관련 포스팅이라서 덧글다는거 아니랍니다. ㅋㅋ
    덧글을 다는데 캇툰 관련 포스팅인 겁니다. ㅋㅋ (아니, 꼭 제가 덧글 다는 글은 캇툰 관련 포스팅이 많길래요.)
    저는 카메도 좋지만 린아님 얘기가 더 재밌습니다. <..이렇게 말하니까 무슨, 스토커 같기도하고 그렇지만. ㅋㅋㅋ

    요즘 너무 나태해져서 걱정입니다. 수능은 삼백일도 안남았는데...
    린아님은 나태해지거나 할때(전혀 없는건가요? ㅋㅋ) 어떻게 다시 정신 번쩍 차리시나요?(저 좀 꺼내주세요~)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03 19:04 신고  링크  수정/삭제

      스아실 절.대.로. 안 볼려고 했는데 보게 되었어요 (;ㅁ;)
      근데 은근히, 손발이 ... 그러니까 예전 드라마들보다는 덜 오그란든달까? (웃음)
      그냥 멋있는 사람-으로 나오는게 평소의 이 녀석 같은 기분?

      아 알지요 - 그럴떄. 사실 보시면 아시겠지만 관심과 사랑이 생길때보다 -_- 그렇지 아니할때가 많다랄까.
      가끔 가장 힘들고 지치고 할때 잠시 찾...는 존재;
      랄까.

      뭔가 오묘한 관계.
      그런 의미에서, 요즘 너무 힘들고 지쳐서 조금 이 녀석의 기운.이랄까.
      왜- 쪼꼬만 녀석이 (그렇게 작지도 않았더라지만) 왜 "힘 팍!" 주는게 보이잖아요.
      그래서.

      쿡쿡.

      처음부터 카즈.라고는 안 불렀고.
      진.은 진.이라고 하지만, 사실 진.이라고 쓰고 밥통 이라던가,
      진.이라고 쓰고 그 문제아- _- 라고 생각하는?
      (역시나 애증의 관계)

      쿡쿡. 괜찮아요. 흐리멍텅해져도.
      아주 자연스럽게 납두는게 진리인것 같아요. 이 녀석들에 대한 것도 그렇고
      그 외의 일에 대한 것들도 그렇고 말이지요.

      ...

      쿡쿡. 앗. 난 가끔 상갱님의 덧글을 보고 싶을땐, 애들 포스팅을 해야 하는건가.. 했네...
      쿡쿡쿡.


      ....



      농담인거 아시죠? (하하하하)
      괜찮아요. 새벽3시는 그래서 좋은곳?! 이웃(?)분들과 새벽3시에 들려주시는 꽤나 많을거라고 짐작되는 (아주 가끔, 문자, 이멜로 오시는 분들도 꽤 많으시거든요) 분들...에겐..
      그저 오픈된 공간이니까.

      자유롭습니다. 언제든지 맘 내킬때. 그 포스팅이 어떤 것이든 자유롭게 - 덧글을 남겨주시면 되는 곳!!! 쿡쿡쿡.

      아- 이 얼마나 자유로운 새벽3시의 공간!
      (사실, 블로그라기 보다는 공개일기장-_-이라서...딱히 다른 분들께 덧글 달아달라고 하는 것이 웃기죠.)

      하하하.

      스톡허도 원츄.
      그저 막막 하루에 300통씩 전화만 해주시는 분이 아니라면 (하하하하- 이런 사례 있었음;)

      농담이고.


      ... 나태-해 질때 애들의 콘서트.를 봅니다. (는 사실 "우소!"고 반대로 기운이 없을때 보기는 하지요)
      그러니까.
      누워서.
      나태해 질때는 그런 생각을 해요.

      ...

      내일의 "나"가 내게 자랑스러울 수 있는가-
      (그저 이 말을 글로 적는 것만으로 심장이 쿵.하고 내려앉는 기분입니다.린아씨는 말이죠)

      그리고, 나-라는 사람에게 기대를 걸어주고 응원해주고, 아니면 그저 지켜봐주고 믿어주는 사람들.
      기본적으로 엄마! 아빠!를 생각하면.
      ... 힘낼 수 밖에 없는 것 같아요. 괜시리 그 분들을 생각하자면.
      내가 지금 뭣-하는 짓인가. 정말 열심히 살아갈때도, 한없이 엄숙해져버린다랄까.
      그렇게 되는 것 같다랄까요?

      그런 의미에서!
      우리 상갱님! 당신은 내일의 상갱님에게 떳떳할수 있으실 것 같습니까?
      상갱님의 마마님 파파님... (이정도만 써도 가슴이 다 쿵쾅.)




      그리고,
      제게서 힘내라는 - 와락! 과 쪼-옥.을 드립니다.
      우리, 힘내자구요...
      내일의 내게 떳떳해 질 수 있도록...
      (한숨)

  8. Favicon of http://innersanctuary.tistory.com BlogIcon 몽골인 2010.02.04 10:5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데굴대굴씨는 몰라두 저는 정말 저 목소리를 !
    가지고있다고 말하고 싶군요 ㅠ
    그래도 주위 분들이 제 목소리 특이하시다구 후후
    어떤 MUN에서는 여고생이 제 목소리 좋다구 번호를 따가기도..
    ㅠㅠ 저두 누군가에게 달콤해지고 싶어요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04 21:53 신고  링크  수정/삭제

      헉 정말?!? 왠지 궁금해지잖아 궁금해지잖아 +_+

      웃음

      그나저나 새벽세시의 이웃분들은 나와 다를바없이 거의 대부분의 멤버들이 외로우신듯...;;
      하기사 새벽세시... 도 뭐

      (혼잣말중)

      그나저나 언제한번 몽골군 목소리를 들려주시길 바랍니다

      카메군과 비슷하다니... 이건 또 처음일거라 생각해요

  9. Favicon of http://www.egoistic.co.kr BlogIcon 2010.02.06 07:52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난 스나코 보면서 느끼는건데,
    유독 아카니시가 유한클럽 나올 때 느꼈던,
    "아, 카메나시다" 라는 기분이 들더라?

    카메나시는 드라마 속에서 "카메나시"라고 느껴본 적 잘 없는데 ...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06 17:01 신고  링크  수정/삭제

      아마 처음으로(?) 막 너무 겉멋들지 않고도(고쿠센도 그렇고) ... 그냥 23살의 카메나시 카즈야.
      라는 기분이 든다랄까.

      동갑내기 남자친구(남자.친구)의 분위기.
      그리고 아마 나는 모를.테지만 그래도 느껴지는 왠지 -
      "아, 응. 너구나"라는 분위기.

      그래서... 손발이 오글거린다고 하면서도 보는듯? (웃음)
      난 좋더라. 정말 목소리가.

      나 마지막 수업을 마치고 왔어.

  10. Favicon of http://www.egoistic.co.kr BlogIcon 2010.02.09 23:41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아무생각없이 카테고리를 꾹 눌렀다가, 완전 ㄷㄷㄷ 했어 ㅠ
    나나나나나 이번 싱글에 있는 카메 솔로곡이 너무 좋아 ♡
    설에 시간 많을테니까, 포스팅할까 했었는데, ,mp3 용량이 너무 큰거있지-_ -
    용량 줄이기 귀찮아서 pass 할까 하는 중.


    그대 혹시 요즘하고있는 "파스타" 보아?
    ㅠㅠ 내가 요즘 한국드라마를 다 챙겨봐 ..
    (쌩뚱맞다..)

  11. 2010.03.25 08:28  링크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