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 관련해서 질문/상담을 해오는 이들이 굉장히 많아졌어요. 요 근래들어서. 무시하고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되잖아-!할수도 있지만,
또 반대로 각자의 바람과 소원을 한가득 담은 메시지들을 그렇게 지나칠 수가 없어서-

한번도 들어보지도 못한 학교들부터 시작해서 제가 다녔던 곳들에 대한 옛 기억을 추스려야 하는 일들이 잦아졌답니다.

라는 존재는 이도저도 아닌, 그저 공개되어있고, 닿을 수 있는 장소에 경험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 밖에는 아니겠지만, (더불어 무료라는 점이랄까?)
끝끝내 무시도 못하는 이유라면. 꿈을 갖고 그 곳을 향해 전진하는 모습들이 너무 예뻐서-라는 정도랄까.

어제도, 오늘도 "아직 어린 나-"라며 생각을 갖고 있었던 린아양이지만, 상담아닌 상담과 고민아닌 고민들을 풀어놓는 이들의 글을 읽다보면 ...
무심결에.
더 이상 내가 어리지 않다는 것 마저도 깨닫게 되고 마네요.. 제가 이미 지나온 길들이 혹은 저는 이미 경험한 것들을 가고자 하는
이들을 보는 입장에 서니. "
아-난 벌써 해 버렸구나". 하는 마음. 나이가 많다거나, 경험이 많다거나-라는 뿌듯함 보다는 사실,
다시 그들의 위치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들때도 많더군요. 내가 다시 돌아간다면 나는 어찌했을까? 라는 기분에...

(물론, 무시무시하다고 밖에 형용할 수 없는 대학시절로 돌아가서 다시 하루에 2-3시간의 수면과 평균 10-15pg의 페이퍼를 써내야 한다면-
 아마 다 때려친다고 하고 도망가버릴 확률이 높은데 -웃음-.... 사실 모르는 것이 약일때도 있는 법일지도 몰라요.. ^^)

에니하우.
새벽3시 유학원이라도 열어야 하는거 아닐까? 하는 정도입니다.
상담비 5만원에 수수료(원서를 넣는 경우에는)비가 쉽게 100-200만원을 호가한다는 유학원들. 사실 14년의 유학생활 동안 이용해 본적은
딱 한번이지만. 있답니다.
물론 서류니 전부 제가 준비한 탓에 그런 거액의 돈은 내지 않아도 되었지만, 생각해보면 유학자체가 일단
경제적으로 그리 쉬운것(-)은 아닌데.
<넘쳐나는 돈때문에 그정도야 쓸 준비가 된 부모님을 둔 학생들이라면 모를까,
사실 이 부류.는 이미 그 돈을 쓰시고, 죄다 유학을 하고 있음으로...웃음>
이것은 시작하기도 전에, 상담이니 서류준비니 해서 그정도 내야 한다면, 사실 사기적이야! 랄까. (*사실상 벌어드리는 입장이라면 입이 찢어질 일이겠지만 말이지요 ^^)


어제도, 오늘도 사실. 생전 처음 들어보는 대학/대학원 2곳의 사이트에 들어가서 그 학교들의 admission package를 다운받아 서류들을
읽어보고, 전형이라던가 이메일에 포함되어있던 질문들의 답변들을 찾아다녔는데.
사실 대부분의 질문들은 제가 달리 찾아보지 않아도, 이미 고등학교, 대학교, 대학원까지 원서라면 눈을 감고 쓸 정도로 익숙해진(;) 린아양인탓에
어렵지 않게 답변을 해 드릴수 있지만, 그렇다보니 또 "난 시간이 없으니까 무시할거야!" 라는 마음도 못 먹지요.
"알잖아 너! 귀찮다고 안하면 나쁜사람이야!"랄까

가끔 어느 학교.에 관한 specific한 질문을 해주시면 사실 제가 몰라도 직접 찾아서라도 답변을 해 왔습니다.
SAT니 GRE니해서 아마 시험성적들은 저보다 더 좋으실지도 모르겠지만(아, 언어영역에서는 제가 좋을테지만 말입니다-우쭐!) 이미 익숙하고,
제게야 전혀 어렵지 않은 일.이니까 하면서 말입니다.

헌데 요즘같으면, 린
아양 부업이라도 해야 하는거 아닐까 싶습니다.
어제 같은 경우, 이것저것 확인해드리다보니까 말이죠, 아직 답변 이메일은 써드리지도 못했는데 벌써 3-4시간을 써버렸더군요. (...;)
재수없어!라는 소리를 들을지언정 현실이 린아양은 절대로 적지않은 수당을 받는 사람인데..+_+ 말이지요.

사실 소심한거냐? 싶을 정도로 꼼꼼한데다 병적인 완벽주의자인 탓에, "혹시나 내가 수정할 수 있는 것도 아닌데.."
잘못된 정보를 드리면 안된다는 생각에
한번더 체크를 하다보니 사실 답변써드리는 시간이 더 들때도 많아서 T_T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질문들을 더 이상 하지마! 라는 것은 절대로 아니거든요.


벌써 몇~년도 더 된 이야깁니다만, 대학원서 서류들 중에 필수라는 SOP(Statement of Purpose)들 중에(쓰다보니 재미가 들려서, 전 각 학교/
학부
마다 완전히 다른 SOP를 작성한 탓에 10-12개의 제 각기 다른 버전의 SOP를 갖고 있지요^^)체게바라의 말을 인용했던 SOP가 있었는데.
워낙 한국에서는 식상할 정도로 많이 인용되는 문구이기도 하지만 "Be a realist, but have an impossible dream in the heart."었는데 생각해보면
제게 메일을 주는 많은 이들이야 말로 그 impossible dream을 realize하려 노력을 하고 있는 거잖아요.

노력하는 젊은 청춘(?)이라면, 그것도 제가 당연히 도울 수 있는 일이라면 너무 돕고 싶은 것이 진심이랍니다.
-친동생 두명에, 타고난 잔소리꾼 타입이라서 그럴까요?-

여튼 결론은 질
문해 주시는 모든 분들의 이메일, 방명록, 메세지 전부 대답해 드리고 싶은데....
논문을 쓰고 있는 학생으로써 평균 2-3시간은 족히 걸리는 답변을 일일히 해드리기에는, 사실 너무 벅차단 말이지요.

새벽3시의 유학상담코너.라도 만들어야 하는걸까요? 아니면 믿을만한 유학원에(...그런건 어디서 찾을수 있을지..;) 연락을 해서 연결을
해드리는 방법을 모색하던가... 답변을 하지 않기에는 린아씨는 소심증 착한사람병.을 앓고 있어서 무시하고 잠들수가 없어요.
인생의 선배님들(이런 말이 새벽3시에 등장할 줄이야..) and 블로그 이웃님들 전부포함해서 좋은 아이디어/의견이 있으신 분들.
살짝 조언해주세요. 생각해보면 이 긴 글의 요지는 이 점이였군요.

결국. 아직 방법을 못 찾은 린아양의 오늘 저녁 스케쥴은.
밀린 유학상담에 대한 답변을 쓰기로 한 린아양입니다. (착한사람병이라는 것도 참 부질없는 짓인데말이죠...)

  1. Favicon of http://keiruss.tistory.com BlogIcon 케이루스 2010.02.25 13:57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굉장히 specific하게 이것저것 다 도와주기 보다는, 전체적인 방향만 잡아주는것이 더 낫지 않을까 라는 생각.
    왜냐하면 어차피 자기 일이니까, 누나에게 들어오는 질문의 유형이 어떨지는 잘 모르겠다만,
    유학에 생각이 있다면 그 정도 생각은 충분히 하고 들어올테니까.
    admission에 대한 것은 대학/대학원의 홈페이지에 친절히 나와있을 것이고...

    아무리 그래도 찾아본다면 어느정도 방법은 나오는게 확실한데 -_-;
    누나가 직접 그 대학 홈페이지 찾아가서 admission package까지 읽어본다는 건 솔직히 좀 그렇다.
    이렇게 정보가 넘쳐나는 시절에... ;ㅁ;

    뭐 아무튼, 내 생각은 그럼.
    직접 뛰지 말고, 뛰게 만드세요.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27 10:22 신고  링크  수정/삭제

      그럴 수 밖에 없는 경우-라서 그랬다랄까? 사실 병인지도 모르겠어 정말로.
      그러지 않아도 될텐데 - 하는 마음인데,
      습관이 그래서 그런걸까? (동생 둘의 영향은 적지 않나봐)

      그러니까,
      사실 친동생들이고 그렇다면 "니들이 눈이 없어, 언제까지 누나가 언니가 다 알아봐줘야해!" 라면서 잔소리
      톡톡히 하면서 할텐데 말이지요. 쿡.

      응. 고마와.

  2. Favicon of http://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10.02.25 15:13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이 블로그 어딘가에 분명 유료 문의 메일이라든가.. 웨스트유니온 전송 결제 버튼이라든 가를 숨겨 놓았을거야 (틀려!)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27 10:23 신고  링크  수정/삭제

      ... 그게 뭐에요.
      그나저나 왜 하필 페이팔도 아니고 웨스트유니온이야?
      라는 기분. (퍽)

      ...

      새벽3시에도 데굴대굴님댁처럼 광고라도 -_- 붙혀놔야 하는걸까요?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27 10:23 신고  링크  수정/삭제

      ...
      라지만 광고배너 해봤자 지저분만 해지지,
      전혀 소득은 없을거라고 생각함.

      (슬프다. 마이너 블로그의 현실? 생긋)

    • Favicon of http://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10.02.28 23:29 신고  링크  수정/삭제

      웨스트유니온이 보다 확실하게 입금 처리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고 계시면서.. 거기에 이는 완벽한 현금이잖아요. 페이팔보다 사고가 적다고요. 그러니 정확함을 요구하는 이영님은 웨스트유니온>>페이팔을 요구하는게 맞습니다.....

      광고는 말이죠.... 1년에 두번 받기위해 존재하는거에요. 도메인 가격+착한일하기(=기부)용이랄까.... 마이너 블로그라도 광고를 붙여두면 언젠가는 착한 일에 쓸 수 있는거에요. (최면중. 자~~ 붙이세요~~ @.@)

  3. 2010.02.25 18:41  링크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27 10:27 신고  링크  수정/삭제

      chiee/님...

      싱긋. 숨겨진(?) 새벽3시의 이웃(>_<?)분이 또 이렇게 커밍아웃을 하시는건가요?
      하하- 전혀 괜찮은걸요.랄까, 아마도 그러한 공감을 얻고 싶어서 이렇게 공개적으로
      하소연을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어요. 그렇기때문에-뭐 그것을 바라고!하지는 않지만 은연중에 그런 마음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일테니까. 절대로 죄송할 부분이 아닌걸요.

      싱긋.

      ... 사실 chiee님께서 보셨던 다른 분.에 대해서는 제가 모르니 아무말 할수 없겠지만,
      저 같은 경우 착해서-는 아니라고 봐요. 어쩌면 외려 반대일지도 모르겠어요.
      나는 당신에게 착한사람, 친절한 사람으로 남고 싶어요-하는. 마음이랄까요?

      이기고, 욕심쟁이일뿐.인거죠 (웃음)

      감사합니다. 진심으로. 사실 이렇게, 동해번쩍(>_<;)하고 나타나주시는
      분들의 응원의 메시지가 굉장히 기분이 좋아져요.
      뭔가, 예상치도 않았는데 선물이 담긴 소포가 배달되어와서 두근두근거리면서 열어보는 마음처럼 말이지요.
      정말 그런 기분이에요.

      싱긋.

      감사해요. 와락!

  4. Favicon of http://innersanctuary.tistory.com BlogIcon 몽골인 2010.02.25 20:5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누나 전 어시스턴트 할태니.. 20%만 떼어주세요 쿡 ㅋㅋ
    저도 그래도 미국 대학 어플리케이션좀 해봤으니.. 랄까..
    근데 케이형 말 처럼, 정말 제너럴한 라인을 잡아주는게 더 좋을지도.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27 10:29 신고  링크  수정/삭제

      벼룩의 간을 떼어먹어-라는 말을 하고 싶었음.
      아직 부모님 곁에서 만족할만한 생활을 하고 있잖아요! (물론 나도 그랬고, 지금도 어느정도는 그러고 있으니까 무슨 말은 못하지만)
      ....

      사실, 제너럴한 라인.은 상담-에 가까운 것들이라서 외려 더 시간이 걸릴지도 몰라.
      face-to-face라는 것. 그 사람을 알아야 하는 것이니까.
      함부로 해줄수 있나 ...싶잖아?

      에니하우.
      20%는 무리고, 누나가 종종 SOS를 칠때 응답해준다면 당연히 그 대가에 대한 보상은 해줄...생각있는데.
      신용+사랑이 가득한 린누님의 유학원에서 상시대기직원...으로 이미..찍혔어요. 그대는. (풉)

  5. Favicon of http://jabari.tistory.com/ BlogIcon 자바리 2010.02.26 14:54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상담이란게 어찌 보면 그 사람의 일생을 좌우할수도 있는 일에 관여하게 되는일이라...

    보통 잘되면 내탓, 안되면 니탓이란 말이 범람하는 요즘이라~

    세세하게 다 챙겨주시는 건 나중에 그 사람이 너무 의존하게 되는 경향이 있기에...
    어디어디에 알아보면 된다정도의 상담은 어떨까요~

    생전 처음 보는 대학/대학원의 사이트를 들어가 서류를 다운받아 읽어보고 말해준다는건....
    물고기를 잡아주는 정도가 아니라 물고기를 잡아 요리해 까시까지 발려 먹기 좋게 숟가락에 올려놓아준다는 느낌~?
    그 생전 처음 보는 대학/대학원의 사이트를 알려주세요~ ㅋ

    그리고... 여담이지만~

    이영 유학원~ 이거 어감 좋은데요 *^^* ㅋㅋ
    린아 유학원~ 이것도 좋고...

    ----------------------------------------------------망고 제생각입니다.~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27 10:30 신고  링크  수정/삭제

      자바리님 말씀이 딩동댕- 정말 그렇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쉽게하지도 못하고 짧은 시간에 이러쿵 저러쿵 할수 없어서 고민하며 시간을 보내나봐요.

      하하, 그러게요.
      잘되면 전부 내가 잘나서 이고, 안되면 나랏님탓, 조상탓-인 추세죠.

      싱긋.

      쿡쿡.

      정말 그래요? 아웅- 좋은데요.
      이영 유학원. 린아 유학원.이라... 키득키득.
      새벽3시의 유학원은 별로인가요? (하하하)

  6. Favicon of http://rinz.tistory.com BlogIcon Rinz 2010.02.28 01:4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그렇군요-

    역시 누나는 대단하신듯.. 나중에 저도 여쭤봐도<

    근데 어쩌면. General Line만 잡는것도 그 사람을 잘 알지 못한다면 힘들지 않을까- 합니다.

    이래저래 착하셔서 고민이 많으신 린아누나-군요:]

  7. Favicon of http://muhon.tistory.com BlogIcon 무호니 2010.02.28 08:31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제가 생각하기에도 차라리 그 서류를 받는 사이트를 알려주는게 나을 느낌인데요?
    너무 자세히 알려주는건 알려주는 사람도 피곤하지만 받는 사람한테도 좋은것만은 아니랍니다~
    물론 받는사람이 의지력이 바닥이라면 좋을지도....?

  8. Favicon of http://www.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10.03.01 16:53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완벽주의+착한아이' 콤비네이션..;ㅁ;
    제 주위에도 그런 사람이 있어서 왠지 그 마음 짐작이 가네요^^
    유학원은 저와 함께....;;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3.04 12:29 신고  링크  수정/삭제

      그러고보니 삔냥님도 만만치 않게..돌아(?)다니셨었지요.
      방랑인들이 유학원을 만들면...
      (;;) 대체 얼마나 많은 이들을 해외로 보내게 될지?
      하하하..

  9. 메리올 2010.03.07 01:10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난 니가 귀여워서 좋은데. 이힛- :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