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Monster Beats Tour by Dr.Dre with Control Talk *클릭하면 링크로*

 긴자에 있던 애플스토어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이라면 ↓↓↓ 그 유명한 Dr.Dre의 Monster Beats 헤드폰. 
 "그" 닥터드레-가 만드셨다는 그 헤드폰의 음질이나 뭐에 대해서 감히 무슨 말을 할 수 있겠고, 사실 헤드폰/이어폰의 음질-음향관련한 것은
 개개인의 취향이기도 한 것이라서.... but anyhow, 지난 몇년간 "경험"해 보았던 헤드폰 중에서도 Top 3. 착용한 순간 느꼈던 기분이란, 
 소리를 "뿜어낸다-" 싶은 기분. 다행스럽게도 헤드폰이 어색하지 않게 어울리는 사람인지라 아래의↓ 녀석을 착용했을때 지인에게 "괜찮다"라는
 말을 들었고 얼마전 아쉬움에 다시 찾아간 스토어에서도 다른 지인으로부터 "어울려"라는 소리까지 들었지만.

헤드폰사진보기


 ...낼 모래 만24살에, 졸업후 한국에 돌아가기로 한 만큼, 가뜩이나 사람들의 시선을 받는 편인 인간이 이런 헤드폰까지 쓰고 다니면... 
 아무리 '남들이 뭐라고 생각하던' 신경안쓰는 린아씨지만 조금 '과할지도...' 라는 생각에 포기했었는데 몇 시간 전 뉴스를 읽다가 iPad관련 영상을
 보고나서 올해 다시 공부를 시작한 "마마"님께 iPad를 선물해드리고 싶다-라는 마음에 들어간 애플스토어에서 발견한, (맨위의)↑이어폰(¥19,800)

 나를 위한 생일선물(?)이라고 고민하다가 올해 스스로에게 준 선물은 전자피아노(키보드가 아니에요!)로 충분하지 않나 싶어서 8월, 논문 디펜스를
 마치고 난 후, "졸업선물"로 괜찮겠군.... 라며 마음은 접었지만 왠지 '기록'으로 남겨두고 싶었어요.
 -해서. (그나저나 너무 이쁘지 않나요? 실물이 더 이쁘다는 것이 커다란 매력포인트. 헤드폰도 그렇고 이어폰도 그렇고... :)




#2. 필통. 혹은 Pencil Case *클릭하면 링크로*

 일본에서도 찾아헤매였던(?) 지퍼가 전부 열리는 필통. 가격도 착해서... 괜찮잖아! 하면서 눈이 반짝반짝 중>_<
 사실 발견하고 가장 먼저 생각했던 것은 올해부터 린아양과 같은 "대학원생"의 신분이 되신 마마님. 사실 펜.이라던가 필기도구에 굉.장.히. 애착이
 있는 편이지만 꽤 오랫동안 마음에 드는 필통이 없어서 사실 지난 몇년간은 아무렇게나(?) 들고 다녔었는데: 심지어 지난 학기에는 펜 두자루만을
 가장의 안쪽 지퍼안에 넣고 다녔으니. (하이라이터, 스태들러의 형광색펜, 4색 볼펜에 폴딩 '자'까지 들고 다녔던 린아양은? 싶은 기분)

 에니하우, 그저 보고있는것만으로 괜히 미소가 지어져서 색상별로 이미지매칭 놀이를 즐기며 생글거리고 있는 곧 24살되는 린아씨 되겠습니다. 
 생각했는데, 핑크는 린아양(이상하게 핑크색이 좋아요-_- 어울리지 않을려나 +_+) 그리고 올리브 색은 마마님께 드리고 싶은?
 ->협박을 받긴 했어도 착해서 선물을 주겠다고 말해준 M성D군. 아직 누나의 생일선물을 고르지 못했다면, 이 녀석을 "원해요" 
    (생일선물을 협박해서 받아내는 좋은-사실 나쁜-예)




#3. Choice for 생일케이크: 뉴욕-필라델피아 치주케이키

 사실 '단것'을 먹지 않았던 제가 미국에서 배워온 나쁜(?) 입맛이 바로 치즈케이크랍니다. 사실 뉴욕치즈/혹은 필라델피아 치즈케이크 뿐이지만.
 블랙커피 혹은 사과/레몬쥬스와 함께하는 필.뉴욕치즈케이크는 그저 상상만으로 입안에서 그 맛이. 꺄아-

 그나저나, 한국에 있었을 때 스타플(starpl.com)가족분들께도 선물해본적이 있었는데 물가상승의 이유 때문인지 1300K.com에서 3만+후반대라고
 기억했던 가격이 며칠전에 들어가보니 45,000원이 되어있더군요. (필라델피아치즈케익:플레인-1300K.com)
 꺄악-

 ... 린아양이 꿈꿔왔던(사실 제가 계획을 하고 협박을하여...현실화하는 꿈) 4월8일 밤 12시-1시즈음에 서울의 집에 도착하면 저를 기다리고 있는(?)
 생일케이크(위)와 생일선물 소포였는데(퍽!)... 사실, 이렇게 대놓고 선물선물 할수 있는 것이 지인들과 부담없이 주고 받을 수 있는 가격대-랄까?
 주위의 '지인'들과의 관계와 모든것을 감안해서 가장 가격대가 높았던 때는 '억'소리나는 친구들과 함께했던 프렙스쿨을 다녔을때였고, 
 대학때는 5~10만원 수준였것만, 어째 대학원생이 된 지금은 천원~2만원수준으로 내려갔으니... =_= (제가 철드는 레벨을 말하는것인지)

 그 몇년전, 한조각을 먹고  며칠 후, 냉장고안에 "텅"비어있던 상자를 보고 울었던 기억. 무려 아이스티까지 만들어서 다 세팅해놓고 케익을
 꺼낼려고 했었는데 빈상자였다지요. "왜 빈상자를 넣어놔" 하며 아무도 들을 사람 없는 빈집에서 절규를 하며.... 
 제 생일과+10개월만의 한국으로의 컴백을 기념하여 군대에 간 막내녀석도 맞춰서 휴가를 나온다고 했으니, 큰 녀석(16조각/1.7KG)이 필요한데,
 11x가 - 36,300원  ::: 쥐마x - 36,300원 까지 찾아냈어요. 더 싸게 파는 곳을 아시는 분이 계신다면... 덧글남겨주시기를.
 (선물해주신다면 바로 받아요 쿡쿡)


아 그러고보니 왜 이것이 "마법의 리스트"인지!!
 - 생각만으로, 상상만으로도 '행복해 지는' 것들이니까요. 마법의 리스트 맞지않을까요? (우훗훗)


....

 갑자기 할일이 생겨서 포스팅 작성하다 잠시. =_=
 (평소같으면 비공개로 해놓겠지만 사실 달력 꽉 채우고 싶어...서 T_T)

  1. Favicon of http://dstory.net BlogIcon 디노 2010.04.03 12:01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꺆 닥터드레. ㅎㅎㅎ 헤드폰은 좀 부담시렵고 이어폰은(빨간 케이블) 좀 이쁜거 같은데 너무 비싸서...;;;;
    소리를 중요시 하는지라 다른 것두 많고 해서 패스 ㅎㅎ

    근데 필통 이쁘다.
    봄되니까 저의 마법의 리스트에도 뭔가 쌓이기 시작하는데.....

  2. Favicon of http://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10.04.03 14:53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아이폰 이후 헤드폰은 길에 많습니다. 무시하고 쓰시고 다니셔도 됩니다. 물론 저도 헤드폰 씁니다.

  3. Favicon of http://unow.tistory.com/ BlogIcon 유노 2010.04.04 01:5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이어폰....
    가격에서 좌절하게 되지만, 끌리기는 하네요.

  4. 2010.04.04 02:15  링크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5. 2010.04.04 07:51  링크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6. rani- 2010.04.04 19:15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ㅁ+
    나도 핑크필통(!!은근 좋아하는색ㅋ)과 치즈케이크 ㄱ ㄱ ㅑ아아아아....;ㅁ;

  7. Favicon of http://jabari.co.kr/ BlogIcon 자바리 2010.04.04 19:50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원내 PS 무사히 마치고 다시 파견 나왔어요~

    4주간 잘 지내셨는지요 ㅋㅋ


    헤드폰 , 필통, 그리고 입에서 스르르 녹는 치즈케잌

    제가 다 원츄하는 것들이네요*^^*

  8. Favicon of http://rinz.tistory.com BlogIcon Rinz 2010.04.06 01:46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마법의 리스트..

    제목 멋있네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