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는 정말 너무너무 겁이 많았어요. 친구들이 다 타는 놀이공원의 후름라이드.조차도-
무서워서.

유학을 떠난지 꼭 일년..즈음인가 - 사실 본인이 자각조차 하지 못한 어느 날.
아무렇지 않게 되어있었죠.
아니, 사실 이제는 놀이기구-등은 전혀 무서워하지 않게되어서.
다른 이들이 공포.흥분.떨림에 정적이 흐르는 자이로드롭 맨 위에서도... 아무렇지 않게되어버린.
뭐가 변한것은 같은데, 뭐가 변한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응.
탈줄 아는것이 회전목마뿐이였던 애가.
마마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전혀 달라지지 않은 것 처럼 하고 있는데.
겉모습만 똑같고 .. 안은 아주 많이 달라져버린...것 같다고.

여전히 무서워하는 것은 많지요.
싫어-하는게 아니라, 무서워-해요. 사람마다 공포를 느끼는 순간/대상은 다 다를테지만.
여전히 무서워 하는것이 사실, 생긴것과는 너무너무너무-안어울리게 굉장히 많지요.
그저 아닌 척. 꾹. 누르다- 혼자가 되는 순간 부터 울어버리곤 하지만.

...

이유가 어느 '무엇'이라고 대답조차 하지못했지만,
끝없는 암흑을, 제가 이 덩치를 바르바르떨며 소리조차 못 지를 정도로- 무서워 하는 것들로 가득찬.
그런 암흑만이 계속되던 터널을 걸어온듯한 한달입니다.

아닌 척. 괜찮은 척. 아무렇지 않은 척. 태연한 척.
웃는 척. 즐거운 척. 행복한 척. 괜찮은 척.

-

사실 그렇잖아요. 누군가가 물어오는 그 질문에 -
기회라며 붙잡고 하소연 따위 어디 할수 있나요.

그래서 어리광.떼쟁이.징징이.애교쟁이.한참 욕심많고 못된 5-6살짜리 꼬마 여자애.
-화려한 저의 과거 때.로 말입니다-
예: 가족끼리 나들이갔던 공원에서, 걷기 힘들고 지친다고 - 유모차에 타고있던 막내동생 이제 아장아장 걸을 수 있는
남동생보고 "내려" 한 후에, "밀어" 를 명령했다던. (증거사진이 있어서 반박도 못하지요)

정말 힘들다고, 훌쩍이 아니라 통곡을 하며 울면서 소리 고래고래 질러가며 한없이 풀어보고 싶다는 생각도-
계속했지만. 아마... 정말로 하고싶은데로 살았더라면, 곁에 "지인"이라고 부를 수 있는 이들이 하나도 없어질거라는 생각?

그래서. 대신 귀여운척. 어리광인척. 애교인척. 하면서 - 그래왔어요.
아마 알면서도 모르는 척. 뻔히 눈치채고 있어서 함께 받아줬던 모든 분들.
정말.정말. 고맙고, 미안하고. 힘낼게요.

응.

나 지금 되게 무서운데-말이죠. 하하.

역시, 나를 믿어주고. 제가 뭐라고! 한없이 기대해주고-하는 이들을 위하여.

24년동안 키워온(?) 허풍과 허영과 근자감.으로 근근히 이 외로운(!) 14년차 유학생활을 이어온,
"잘난 척"을 가장 잘하는 린아양.
-이미 다 알시고들 계시겠지만-

네.

나-해낼게요.
나니까 해낼 수 있다며. 나라서. 나는. 나이기에.
해낼게요.


그리고 와서 해냈다며, 칭찬해 달라고 다시 5-6살짜리, 세상을 지맘대로 쥐흔들던, 다시 그때의 "모드"로 돌아가.
칭찬 안해주고, 쓰다듬쓰다듬 안해주고, 토닥토닥 안해주면.
다 뒤집어 엎을거라고 협박해대는. 그럼 모습으로.

...

나 - 이렇게 할수 있기 위해서, 사는지도 모르겠어요.


하하하.


정말 시작.

'비밀의정원 > 심장의낙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낡은 일기장. 2006.07.29  (1) 2010.09.02
기다림.  (2) 2010.08.09
#003. irreversible  (2) 2010.08.09
난. 해낼게요.  (12) 2010.06.25
이 길의 끝에는 그대가 있어줘야 한다.  (10) 2010.06.21
누구였을까요...  (0) 2010.06.11
I need you to...,  (8) 2010.05.19

  1. Favicon of http://haerang.tistory.com BlogIcon 해랑 2010.06.26 09:26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꼭, 해내세요 !
    빗 속에 울려 퍼지는 음악 소리가 좋은 아침입니다.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7.13 18:10 신고  링크  수정/삭제

      소리를 너무 크게 해놓은..것이 사실이라 살짝 걱정했었는데 (웃음)
      감사합니다. 해랑님. 이제- 해랑님.만 생각하면 .. ^^
      트윗픽.덕분인가요? 그 기분좋아지는 미소를 짓고 계신 모습이 떠올라- 저도 괜히 싱긋.

  2. Favicon of http://negu.org BlogIcon 네구 2010.06.26 14:51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나니까 해낼 수 있다며. 나라서. 나는. 나이기에."
    나도 비슷한 말을 즐겨쓰고 있지요 ^^
    용기내고 힘내요~!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7.13 18:11 신고  링크  수정/삭제

      난난.. 난. 대단하고 특별하고.
      그리고 내 세상의 주인공(?)이니까.... 이렇게서라도 챙겨줘야겠지요.
      내가 힘들어하고 내가 슬픈 날에...는
      내 세상의 모든것이 휘청휘청 거리니까.
      -라는 핑계로.
      쿡쿡. 고마워요. 우리 네구군~ 난 아직도 프리허그를 기억하고 있어요 (퍽)

  3. Favicon of http://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10.06.28 16:50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일하기 전에 작업 목록부터 공개를..... (씨익)

  4. Favicon of http://innersanctuary.tistory.com BlogIcon 몽골인 2010.06.29 16:5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We always belive that you can do anything successfully :)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7.13 18:26 신고  링크  수정/삭제

      sometimes... expectation are the... 흠..
      무슨말을 하고 싶었는지 까먹었다. (이런!!!)

      알아. 알고있고. 그래서 고맙기도 하지만.
      동시에 무겁기도 무섭기도 한 것 아닐까? 싶네.

  5. rani- 2010.07.02 19:3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그저, 화이팅화이팅화이팅!!!! :)
    늘 그렇듯.. 짠- 하고 나타날 그대를 기다립니다~ 훗훗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7.13 18:26 신고  링크  수정/삭제

      "짠-"은 아니지만... "살아는 있어요" 랄까?
      그정도로 돌아왔습니다.
      ... ^^ 고마워요. 잘 지내죠?

  6. Favicon of http://keiruss.tistory.com BlogIcon 케이루스 2010.07.05 01:17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Everything will be fine! :) 화이팅-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7.13 18:27 신고  링크  수정/삭제

      -리가또오!!!
      우리 케이군. 누나가 이번에 진짜 많이 고마워서..
      쪽쪽쪽... (아마 내가 이렇게 하면 그대는 막 내 머리 밀칠려고 하겠지? ) 풉풉.

      ... 고마와!!! u made it that much easi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