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도 마음도 다 꺼져버렸는데,
마지막 한 자락 남은 외로움이란 녀석은ㅡ 
쉬이 나를 떠나줄 생각을 하지 않는다. 

오늘 난.
내 몫의 외로움을 모두 짊어지고,
또 차오르는 먹먹함마저
담아낸 것만 같은데 

기다리던 지켜주던 모든 불빛이 꺼진 지금.
왜 너만은 나를 떠나주지 않는 것이냐ㅡ
라고 말하고 싶지만.


사실, 내가 널 붙잡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 어둡고 두려움이 가득한 홀로인 시간에                                                                                                                
외로움마저 떠나버리면 더 독한 두려움이                                                                                                                
날 지배하려할텐데, 역시 넌 내 최후의 보루인 것이냐....                                                                                                                

ㅡ하지만,                                                                                                               
그래도 못난 사람이라 고맙다는 말은 하지 못하겠다.                                                                                                               
                                                                          
외롭다는 것. 쓸쓸하다는 것. 혼자라는 것.                                                                                                               
 
이 밤에 홀로 견뎌내기엔 너무 잔인한 감정이기에....                                                                                                               
웃을 수가 없다.                                                                                                               

또 다시 정체, 그 대상조차 불분명한 그리움을                                                                                                                
안고 이겨내야 하는 밤들의 시작일지어다.                                                                                                               





'비밀의정원 > 심장의낙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안_  (0) 2014.09.12
온 몸의 세포가,  (4) 2013.10.04
+You are leaving me,  (17) 2012.05.16
내 몫.  (1) 2011.09.09
... 지키고 있는 중.  (0) 2011.09.09
언제. 나타나 줄 거에요?  (0) 2010.09.03
낡은 일기장. 2006.06.24  (0) 2010.09.02

  1. Favicon of http://innersanctuary.tistory.com BlogIcon 몽골인 2011.09.10 11:3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매우 와 닿는 글이네요 ㅠ
    비록 저는 생활관에 사람이 너무 많아서 끼어자는 처지임에도 불구하고
    가끔씩은 정말 세상에서 혼자라는 느낌이 들긴 하죠. 바로 옆에 가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누나의 강력한 will로 이겨내셔서 ! 꼭 이루시고 싶은 것을 성취하시길 빌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