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BTS)


The most lonely creature in the world, eh
(I'm a whale)
Do you wanna know my story?
I never told this to anybody Yeah, come on
이 넓은 바다 그 한가운데
한 마리 고래가 나즈막히 외롭게 말을 해
아무리 소리쳐도 닿지 않는 게 사무치게 외로워 조용히 입 다무네

-아무렴 어때 뭐가 
됐던 이젠 뭐 I don’t care
외로움이란 녀석만 내 곁에서 머물 때 온전히 혼자가 돼 
외로이 채우는 자물쇠
누군 말해 새끼 연예인 다 됐네
fuck that, 그래 뭐 어때 누군가 곁에
머물 수 없다 한대도 그걸로 족해
날 향해 쉽게 얘기하는 이 말은 곧 벽이 돼
외로움조차 니들 눈엔 척이 돼, come on

그 벽에 갇혀서 
내 숨이 막혀도
저 수면 위를 향해 hey oh, hey oh yeah
Lonely, lonely, lonely whale
이렇게 혼자 노래불러 외딴 섬 같은 나도 밝게 빛날 수 있을까
Lonely, lonely, lonely whale
이렇게 또 한 번 불러봐 대답 없는 이 노래가 내일에 닿을 때까지
No more, no more baby, No more, no more
끝없는 무전 하나 언젠가 닿을 거야 저기 지구 반대편까지 다
No more, no more baby, No more, no more
눈먼 고래들조차 날 볼 수 있을 거야 오늘도 다시 노래하지 나
세상은 절대로 몰라 내가 얼마나 슬픈지를
내 아픔은 섞일 수 없는 물과 기름
그저 난 수면 위에서만 숨을 쉴 때 관심 끝 외로운 바닷속 꼬마
나도 알리고 싶네 내 가치를 everyday
걱정의 멀미를 해 늘 스티커는 귀 밑에 Never end,
왜 끝은 없고 매번 hell

시간이 가도 차가운 심연 속의 Neverland (Neverland)
But 늘 생각해 지금 새우잠 자더라도 꿈은 고래답게
다가올 큰 칭찬이 매일 춤을 추게 할거야
나답게 Yeah I'm swimmin
내 미래를 향해 가 저 푸른 바다와
내 헤르츠를 믿어 hey oh, oh hey, oh yeah
Lonely, lonely, lonely whale
이렇게 혼자 노래불러 외딴 섬 같은 나도 밝게 빛날 수 있을까
Lonely, lonely, lonely whale
이렇게 또 한 번 불러봐 대답 없는 이 노래가 내일에 닿을 때까지
어머니는 바다가 푸르다 하셨어 멀리 힘껏 니 목소릴 내라 하셨어
그런데 어떡하죠 여긴 너무 깜깜하고
온통 다른 말을 하는 다른 고래들 뿐인데 I just can’t hold it ma
사랑한다 말하고 싶어 혼자 하는 돌림 노래 같은 악보 위를 되짚어
이 바다는 너무 깊어 그래도 난 다행인 걸
(눈물 나도 아무도 모를테니)
I’m a whalien
+
Songwriters: Brother Su / Do Hyeong Kwon / Ho Seok Jeong
Ho Weon Kang / Nam Jun Kim / Si Hyuk Bang / Yunk Ki Min
Whalien 52 lyrics © Sony/ATV Music Publishing LLC

Whalien 52 



Yeah, most lonely (loneliest) creature in the world, 
(I'm a whale)

do you wanna know my story? 

I never told this to anybody, (but) yeah, come on.


In the middle of this vast ocean, a whale spoke out ever so softly 

knowing that no matter how loud she cries, none of the other creatures can hear her

she quietly let in the silence along with the loneliness


-well, who cares no more, I don't care, you see, when loneliness is the only thing

that remains by my side, I feel I can be all alone, locked-in & lock-out

One passerby yells, "shit, he is ALL that Now"

Fuck that, even if no one can remain at my side no more, I'll be okay, I'll be fine.

It's the disdainful words spoken out ever so easily builds my wall of silence, 

to the naysayers, my loneliness is yours to contempt. So, come on.


Even when the wall is closing in, leaving me trapped, all out of breath - 

I will swim towards the surface -


+ lonely, lonely, lonely whale, singing all by myself

Will I ever get my day of shine, a remote, deserted island a person that I am?

lonely, lonely, lonely whale, calling out just once more 

hoping, willing that this call will reach (someone) tomorrow

No more, no more baby, no more, no more

I know it will, one day reach even the other side of the planet

No more, no more baby, no more, no more
even those blind whales too will see me, hear me, for that, I continue to sing

the world will never learn, how saddened, hurt I am -

my pain is like the water and oil, two that can never be merged,

on the surface, I can be all that, once out of sight, just one little lonely kid
trying to let the world know what, who I am

worried sick every day, putting on that motion sickness patch[각주:1] under my ear

Never end(ing), when will it ever end? why is it such a (hell) every time?
even with tides of time, remains the cold abyss gazing back (neverland, never-end)

but I will let myself to dream, even if I sleep all curled up (like a small shrimp)

my dreams are the size of a whale, all the acclamation that will come along tomorrow,
will make me dance with joy[각주:2] 
just like the person that I am, yeah- I'm swimmin'


I am heading towards the future, one that will be as big bright blue as the ocean 

I believe in my voice (my signal, my hertz) hey - oh hey,


+
My mother once told me, the ocean is vast and ever so blue - so let your voice heard,
(scream) on top of your lungs 
but mom, the ocean I see is ever so dark and scary with full of whales that don't hear me

I just can't hold (on) it ma, 
I want to say I love you, becomes a sing around, all by myself, 
this ocean is ever so deep and dark, might I be just lucky because,

so deep and dark that no one will be able to notice my tears, (I'm a whalien)


+

lyrics interpreted * translated

가사 번역/해석: Rynna Park @its3am.net 




이 노래를 들었던 날을 아직도 기억하는데 - 아마 3일 내내, 잠들 때 마저도, 마치 유학을 처음 시작해서 음악없이는 잠들 수 조차 없었던 
그때 12살의 봄, 그 때 처럼. 잠자리에 조차 이어폰을 꼽고 잠들었던 것을 기억하는데.

처음 듣던 그 날, 운전을 하다 뚝뚝 떨어지는 눈물에 놀라 비가 오는 줄 알았는데.

왜 그때는 번역을 할 생각을 못, 안했을까 싶고 (웃음) 왜 이제와서.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어쩌면 26살 이후 가장 힘들때마다 플레이리스트에 '반복'되는 곡을 요즘 들어 다시 찾기 시작했다면.

Youtube에 많은 번역/해석(?)에 가까운 버전들이 있지만, 그것들이 잘못되었던가 하는 이유에서가 아니라 - 

그저 내가 느낀 버전을 어딘가에는 적고 싶어서. 

그리고 요즘 겪게된 일련의 일들떄문에 너무너무 지쳐있을때, 또 다시 찾은 곡이 방탄이들의 몇곡이라서.

어차피 덕심/팬질/덕질(?) 모두 공개된 이 공간에 서른이 넘었다고 해서 숨길 필요도 없겠지 싶어서.


긴 시간 학교를 다니며 했던 공부의 가장 중요한 것은 행간의 의미-였으니까 하물며 4분안에 고스란히 다 적어 넣을 수 없었던

너무나도 소중한 이들의 전하려던 말이 내겐 이렇게 들렸다라는 것을 사실 한글로 풀어내기보단 영어가 조금 더 편해서.였으려나.


방탄이들의 가사가 점점 더 좋아진다고 생각했지만, 정말 "성장"하고 그만큼 더 성숙해졌구나 싶었는데

어느 순간, 한참 어린 방탄이들이 전해주는 말들이 큰 위로일 뿐만 아니라 나보다 훨씬 더 인간으로서 철 든, 성숙한 사람들이 되어있지 않나 싶어서.

아마 그런 이유때문에 글을 쓰지 못했을지도. 


52Hz밖에 되지 않은 주파수의 '울음'을 가진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고래를 자신들을 빗대어,

바다는, 삶을 - 소리를 내고 있지만 서로 듣지못하고, 이해하지 못하는, 인생을 너무 잘 형용해 준 가사가 아닌가 싶고.

사실 몇살이 되어도, 곁에 누가 있어도 모든 사람들이 각자의 주파수를 갖고 있기에 아주 조금씩 외로울 수 밖에 없는 것 아닌가 하면서도.

전세계 슈퍼스타가 된 방탄이들의 주파수는 확실히 정말 지구'반대편'이들에게까지 닿았으니 

나도, 우리도 사실 조금 '더' 꿈꿀 수 있는 것 아닐까 하고. 


I can still quite vividly remember the day when I first heard this song - just stood there, still. tears pouring.

It really doesn't matter how old one is(becomes), those 'difficult' days (months, years even) can impact a person in that way -

which if you are a person, no matter how old, where you are from, can and will understand.

Hence, Whalien 52 is a song I bet so many can relate to, like Suga says, there are somedays I don't' care, I can be as lonely as a rock

it doesn't bother me but there are also days that the same feelings of loneliness can drown, suffocate a person.

BTS surely have sung their way out. Their voices indeed reached even the opposite end of the world, became a 'worldwide' "superstars" (no one deserve better)
will they too be lonely? My bet is hell yeah. One can only hope that those 'days' of feeling lonely and helplessness gets less and less.

John Donne said that no man is an island of entire itself, well now I know that it's because I too am a 'whalien'
At LEAST I know NOW that I can swim between and hope beyond hope that finds another with similar 'hertz'


In conclusion, 결론은. 오늘도 이 노래가 큰 위로가 되는 밤이야. Whalien 52 on "loop" again, tonight.



 

  1. worried makes BTS so sick, putting on the patch (sticker) for a motion sickness [본문으로]
  2. there is a Korean saying, "compliments can even make the whales dance" [본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