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선정 20세기 최고의 도서 100선
 
*영문으로 읽은 도서 *한글로 읽은 도서
*원문으로 읽은 도서*개인적 취향(추천하는) 도서

Ⅰ. 문학
 
1. D.H.로렌스/ 아들과 연인/ 1913
2. 루쉰/ 아큐정전/ 1921
3. 엘리엇/ 황무지/ 1922
4. 제임스 조이스/ 율리시스/ 1922
   James Aloysius Joyce-Ulysses 초고
5. 토마스 만/ 마의 산/ 1924
6. 카프카/ 심판/ 1925(?)

7. 프루스트/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1927
8. 버지니아 울프/ 등대로/ 1927
9. 헤밍웨이/ 무기여 잘있거라/ 1929
10. 레마르크/ 서부전선 이상없다/ 1929
11. 올더스 헉슬리/ 멋진 신세계/ 1932
12. 앙드레 말로/ 인간조건/ 1933
13. 존 스타인벡/ 분노의 포도/ 1939

14. 리처드 라이트/ 토박이/ 1940
15. 브레히트/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 1941
16. 카뮈/ 이방인/ 1942
17. 조지 오웰/ 1984/ 1948
18. 사뮈엘 베게트/ 고도를 기다리며/ 1952
19.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롤리타/ 1955                        
 
20. 유진 오닐/ 밤으로의 긴 여로/ 1956
21. 잭 케루악/ 길 위에서/ 1957
22. 파스테르나크/ 닥터 지바고/ 1957
23. 치누아 아체베/ 무너져내린다/ 1958
24. 귄터 그라스/ 양철북/ 1959
25. 조지프 헬러/ 캐치 22/ 1961
26. 솔제니친/ 수용소 군도/ 1962
27. 가르시아 마르케스/ 백년 동안의 고독/ 1967
28. 움베르토 에코/ 장미의 이름/ 1980
29. 밀란 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1984
30. 살만 루슈디/ 악마의 시/ 1989

 이 외에도, Harper Lee의 To kill a mockingbird (앵무새죽이기),
JD Salinger의 Catcher in the Rye (호밀밭의 파수꾼), Tennessee Williams의 작품들도
즐겁게 읽은 기억이 있네요. 헌데 대체 왜 "아큐정전"을 한번도 읽지 않은건지...

II.인문
 
1. 지그문트 프로이트/ 꿈의 해석/ 1900
2. 페르디낭 드 소쉬르/ 일반언어학강의/ 1916
3. 막스 베버/ 프로테스탄트 윤리와 자본주의 정신/ 1920
4. 라다크리슈난/ 인도철학사/ 1923~27
5. 지외르지 루카치/ 역사와 계급의식/ 1923

6. 마르틴 하이데거/ 존재와 시간/ 1927
7. 펑유란/ 중국철학사/ 1930
8. 아놀드 토인비/ 역사의 연구/ 1931~64
9. 마오쩌둥/ 모순론/ 1937
10. 헤르베르트 마르쿠제/ 이성과 혁명/ 1941
11. 장 폴 사릍르/ 존재와 무/ 1943
12. 칼 포퍼/ 열린 사회와 그 적들/ 1945
13. 호르크하이머,아도르노/ 계몽의 변증법/ 1947
14. 시몬 드 보봐르/ 제2의 성/ 1949
15. 한나 아렌트/ 전체주의의 기원/ 1951
16. 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 철학적 탐구/ 1953
17. 미르치아 엘리아데/ 성과 속/ 1957
18. 에드워드 헬렛 카/ 역사란 무엇인가/ 1961
19. 클로드 레비-스트로스/ 야생의 사고/ 1962
20. 에릭 홉스봄/ 혁명의 시대/ 1962

21. 에드문트 후설/ 현상학의 이념/ 1964
22. 미셸 푸코/ 마과 사물/ 1966
23. 노엄 촘스키/ 언어와 정신/ 1968
24. 베르터 하이젠베르크/ 부분과 전체/ 1969
25. 질 들뢰즈,펠릭스 가타리/ 앙티오이디푸스/ 1972
26. 에리히 프롬/ 소유냐 삶이냐/ 1976
27. 에드워드 사이드/ 오리엔탈리즘/ 1978
28. 페르낭 브로델/ 물질문명과 자본주의/ 1979
29. 피에르 부르디외/ 구별짓기/ 1979
30. 위르겐 하버마스/ 소통행위이론/ 1981


대학와서 가장 즐겨들은 (전공을 제외) 수업이 철학이였답니다.
20세기 이후 더 이상 철학자를 기대하지 말라-라는 세대에 살고 있지만서도
MIT에서 물리전공에 석사까지 하셨으면서도 진로를 바꿔 "철학자/도"가 되어주신 독특한(?) 교수님덕분에...
매 수업마다 그 수업때문에 읽었던 "철학자"로 철저히 둔갑(-;)해주셨고, 그 학자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성격의
소크라테스식 토론(-)때문에 늘 가슴이 조마조마하며 들어갔었지만서도... 그 오래된 철학자들의 원문을
모두 구해주셔서 몇날 몇일밤을 라틴어서부터 불어사전까지 뒤적이게 만드셨지만서도..
시간이 지난 지금 생각해보면 그야말로 "고급학문"을 배우게 해 주시고,
"see the light" - 빛을 볼수 있게 리드 해 주신듯.
20세기의 글들이 아니라 이번에 오르진 못했지만, 교수님께서 읽게하셨던-_-! 인문/철학-책들은
-쓰다가 너무 길어져서 다음 포스팅으로... to be continued...  ^^

 
III. 사회
 
1. 브라디미르 일리치 레닌/ 무엇을 할 것인가/ 1902
2. 프레드릭 윈슬로 테일러/ 과학적 관리법/ 1911
3. 안토니오 그람시/ 옥중수고/ 1926~37
4. 라인홀트 니버/ 도덕적 인간과 비도덕적 사회/ 1932
5. 존 메이너드 케인스/ 고용.이자.화폐 일반이론/ 1936
6. 윌리엄 베버리지/ 사회보험과 관련 사업/ 1942
7. 앙리 조르주 르페브르/ 현대세계의 일상성/ 1947
8. 앨프리드 킨지/ 남성의 성행위/ 1948
9. 데이비드 리스먼/ 고독한 군중/ 1950
10. 조지프 슘페터/ 자본주의.사회주의.민주주의/ 1950
11. 존 갤브레이스/ 미국의 자본주의/ 1951
12. 대니얼 벨/ 이데올로기의 종언/ 1960
13. 에드워드 톰슨/ 영국노동계급의형성/ 1964
14. 마루야마 마사오/ 현대정치의 사상과 행동/ 1964
15. 마셜 맥루헌/ 미디어의 이해/ 1964
16. 케이트 밀레트/ 성의 정치학/ 1970
17. 존 롤스/ 정의론/ 1971
18. 이매뉴얼 위러스틴/ 세계체제론/ 1976
19. 앨빈 토플러/ 제3의 물결/ 1980
20. 폴 케네디/ 강대국의 흥망/ 1987
 
-아직 읽지 않은 책이 두권이 있네요... 이번학기 가기전에 킨지의 책은 찾아서 읽는 것이 목표 :)
'미디어의 이해'는 왠지 easy reading일것 같으니까 여름으로 ^^


IV.과학
 
1. 알버트 아인슈타인/ 상대성원리/ 1918
2. 노버트 비너/ 사이버네틱스/ 1948
3. 조지프 니덤/ 중국의 과학과 문명/ 1954
4. 토머스 쿤/ 과학혁명의 구조/ 1962
5. 제임스 워트슨/ 유전자의 분자생물학/ 1965
6. 제임스 러브록/ 가이아/ 1978
7. 에드워드 윌슨/ 사회생물학/ 1980
8. 칼 세이건/ 코스모스/ 1980
9. 이리야 프리고진/ 혼돈으로부터의 질서
10. 스티븐 호킹/ 시간의 역사/ 1988

-워낙에 기본적인(그만큼 유명한) 서적들이라, 국민학교때 어린이들을 위한 상대성원리책과
호킹박사의 시간의 역사를 읽었으니 - 심지어 만화로 된 것도 보았다는 ^^

-> 개인적으로, 제임스 러브록의 "가이아"도 좋지만, 이 리스트가 21세기 추천도서라면, Jared Diamond씨의
책이 올라와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드는군요. Guns, Germs, and Steel이야 너무 유명하고
(한글로는 "총, 균, 쇠"라고 나왔네요..덜덜) 외에도 Collapse (문명의 멸망) 등 추천합니다.

 
V.예술,기타
 
1. 헬렌 켈러/ 헬렌 케러 자서전/ 1903
2. 아돌프 히틀러/ 나의 투쟁/ 1926
3. 마하트마 간디/ 자서전/ 1927~29

4. 에드거 스노우/ 중국의 붉은 별/ 1937

5. 아놀드 하우저/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 1940~50
6. 안네 프랑크/ 안네의 일기/ 1947
7. 에른스트 한스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1948
8. 말콤 엑스/ 말콤 엑스의 자서전/ 1966
9. 에른스트 슈마허/ 작은 것이 아름답다/ 1975
10. 넬슨 만델라/ 자유를 향한 긴 여정/

Mein Kampf는 독어로 제가 처음 읽은 책이기도 한데, 당당히 "예술/기타"부분에 올랐군요 (웃음)
자서전들이 많은데, 한국인(그 어느나라보다 위인전기가 많이 팔리지 않나요?
 제가 어렸을때 집에 세계 500인의 위인들-해서 세트로 있었다는;;;)치고 헬렌켈러, 간디,
안네의 일기 읽지 않은 분 찾기 힘들것 같은데... 그러고보니 한국인의 favorite "체게바라"는 오르지 못했나봐요.



---------------------------------
100권중에 11권을 읽지 못했으니, 이것도 성적으로 나눈다면 B+ 정도 될려나요?
타임선정 21세기 최고의 도서 100선은 언제쯤 볼수 있나 싶기도 하지만, (과연 살아있을런지;;)
확실히 침대에 앉아 벽에 비스듬히 기대어 커다란 배게/쿠션을 껴안고, 혹은 엎드려, 옆으로 누워서 맘 편히
책을 읽을 수 있는 (귀에는 헤드폰/이어폰) 시간만큼 행복한 것이 없는 사람인데...
그렇게 사랑했던 책을 이제는 너무 "수업때문에-"라고 낙인찍어 힘겹게 읽는 것 같아 속이 상하네요-
대학의 수업들 때문에 읽게된 너무나도 좋은 책들이 많지만, 또 한편으로는 이렇게 "일" 취급으로 전략해
버린것 같아서... ...

오늘만큼은 오랫만에, 국제-정치-법-외교-의학-컴퓨터<-와는 멀고 먼, 얼마전 학교 서점에서 줄서서 기다리다
지겨워서 집어들었다가 사게된, Raymond Khoury의 "The Last Templar" (마지막 기사)나 읽다가 자야겠어요.


다들! 한번, 20세기 최고의 도서라고 뽑힌 이 리스트를 보시면서, "난 뭘 읽었나-" 해보시는것도 재미있으실듯.

  1. Erin 2007.02.16 12:34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나 책좀 읽어야겠어. >_<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07.02.21 15:11 신고  링크  수정/삭제

      ^^ 어느 책이든, 읽어서 해가 되는 책은...
      (이라고 써놓고 정신건강에 좋지 못한 책 몇몇권들이 머리속에 떠올라 버리는군요) ...있긴 있지만 그래도!
      좋은 책들이 많으니, 많이 읽으세요!
      이 리스트에 있는 녀석들이라면, 강추!입니다 ^^

  2. Favicon of http://www.naver.com.guiny75 BlogIcon 귀니 2007.02.16 23:35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한쪽만 파고 드는 성격이라.......
    사회, 과학 - 그것도 물리쪽 들의 책말고는 별로 없네요..
    그나마 어렸을 때 보았던 문학이 좀 있는게 다행이랄까?

    • Favicon of http://its3am.net BlogIcon RynnA 2007.02.21 15:13 신고  링크  수정/삭제

      ^^ 하긴 저만치 잡광.인 분들도 찾기 어려울 테니;;
      헌데 제가 다 읽을 수 있었던 것은 저의 취향;;이기 보다는
      무척이나 여러방면으로 지식을 전파해주고 싶으셨던
      교수님들 덕분인것 같아요. 후훗.

      +_+ 천천히 살면서 읽는것도 나쁘지 않을 듯 싶어요. 이것 저것...

  3. Favicon of http://musicpod.tistory.com BlogIcon Name 2007.02.22 08:51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호밀밭의 파수꾼 저도 잼있게 봤는데 제가 읽은건 몇권이나 댈려나~ 에효 -_-
    만화책만 봐서리;;

    최근에 the Game이라는 책을 봤는데 안읽으셨다면 추천합니다 ^_^

  4. Favicon of http://starwing1.tistory.com BlogIcon 우유소년 2008.02.20 02:52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잘봤습니다. 저도 다 읽어보고 싶어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