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 AM - 이 노래.

예쁜 목걸일 사주고 싶지만
멋진 차를 태워주고 싶지만
예쁜 옷을 입혀주고 싶지만
난 좋은 곳에 데려가고 싶지만

주머니에 넣은 손엔 잡히는게 없는데
어떻게 널 잡을 수가 있어
내 생활은 너에게 어울리질 않는데
그래도 내 곁에 있어주겠니

**
줄 수 있는게 이 노래밖에 없다
가진 거라곤 이 목소리 밖에 없다
이게 널 웃게 만들수 있을진 모르지만
그래도 불러본다 니가 받아주길 바래본다
**

너는 괜찮다고 말을 하지만
나만 있으면 된다고 하지만
행복하다고 늘 말해 주지만
너는 더 바라는 게 없다고 하지만

예쁘고 좋은 것들 재밌고 멋진 일들
너는 분명히 하고 싶잖아 baby
내 곁에 있어주면 못하는 걸 알잖아
그래도 내 곁에 있어주겠니

줄 수 있는게 이 노래밖에 없다
가진 거라곤 이 목소리 밖에 없다
이게 널 웃게 만들수 있을진 모르지만
그래도 불러본다 니가 받아주길 바래본다

이 노래 밖에 없다
정말 가진게 이 목소리밖에 없다
이게 널 웃게 만들 수 있을 진 모르지만
그래도 불러본다 니가 받아주길 바래 본다

니가 받아주길 바래본다


----------------------------------------------------------------


+
있잖아 - 지금 이것밖에 없지만, 더 노력을 하면 안되는거야?  그녀를 위해서?
그리고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기도 하겠지만, 해주고 싶은 마음은 그렇다쳐도,
꼭 전부 해 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는데...

문제라면 남자는 해 주고 싶어하고, 해주지 못해서
슬퍼하고 자격지심을 느끼는 것-이랄까.
예쁜 옷은 스스로 사입어도 되는거야!
그 전에 자신에 대한 자신감이 좀 있었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하게 되어버렸네. 들을땐 몰랐는데,
가사를 타이핑하면서 들었던 생각.

...
생각보다, 상상했던 것 보다 가사는 형편없었지만,
노래자체는,
게다가 보컬은 너무 좋다.
다들 노래 참 잘하는구나...
(조권군과 창민씨로 넘어가는 부분들이 너무 좋아)


'치유와행복함의공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SMAP의 노래들  (11) 2008.08.29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선택한 그대에게 - MDR : MZ-NH1  (14) 2008.08.03
그대를 따라 태어난 나... 박화요비-Seraph  (11) 2008.07.17
2AM - 이 노래  (14) 2008.07.16
화비화(花非花)  (2) 2008.03.02
루머스 - Storm  (11) 2007.12.04
BigBang (빅뱅) - 마지막 인사  (11) 2007.11.25

  1. Rani- 2008.07.16 00:06  링크  수정/삭제  답글

    네이트 대화명에는..
    미친듯이 바쁘다고 써놓구선, 여기와 놀고있는 난..

    본능에 충실하고 있는거 맞아-ㅂ-//// 후훗-

    그러게말야, 가사가- 그렇다... ' '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8.07.16 00:10 신고  링크  수정/삭제

      언니의 본능은, 린아를 예뻐해주는거야.
      나를 보고 싶어 하는거야.
      (맞자)

      그지? 멜로디-라던가, 차분해져서
      되게 좋은 듯 , 워낙 작게 틀어놓고 있어서 -
      가사는 들리지 않았는데..

      없다는것을 강조 하지 말고 -
      지금은 없지만, 널 위해서... 해낼게.
      하는 가사였으면 얼마나 더 좋았을거야.
      라는 생각을 했네.

      후웅...

      힘내, 언니 정말.

  2. Favicon of https://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08.07.16 12:14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제 그녀야님께서.... 이 노래를 저에게 불.러.달.라. 하셨습니다..... 그래서.....



    노래방에 안갑니다. -_-a

  3.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2008.07.16 17:04  링크  수정/삭제  답글

    음..
    가수 이름이 낯익길래 어디서 봤드라...했더니...
    세시랑 두시의 차이였네-
    세시에 완전 중독된 듯 -0-

    암튼 노래 좋다.
    오늘 같은 날 잘 어울리는 노래인 듯싶어-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8.07.16 17:47 신고  링크  수정/삭제

      솔직히 나도 조금 놀랐잖아 -
      다행인건 만약에 새벽3시였으면 나 좀 빈정상했을지도.
      쿡. 한시간 앞은 괜찮은거냐? 물으면
      응 -

      노래...는 좋아, 가사는 형편없고 -
      뭔가 이런 남자라면 나는 정말 bye.
      난 노력도 안하겠지만 넌 갖고 싶다. 라는게 뭐니.

      여튼, 작곡/보컬은 좋아.

  4. Favicon of http://d-kei.net BlogIcon MAKI 2008.07.16 23:04  링크  수정/삭제  답글

    아주 그럴싸한 변명을, 제대로 된 목소리와 멜로디에 붙였다는 기분이 든다.
    상대방으로 하여금, 단지 '괜찮다'라고 밖에 할 수 없게 하는 그럴싸한 변명.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8.07.16 23:27 신고  링크  수정/삭제

      피식 - 그렇다니까.
      가사의 내용은 정말 형편없는거지 -
      그럴듯한 목소리와 멜로디에. 이렇게 속아 넘어오게는되는거?
      라는 기분이 들어.

      솔직히 사랑에 눈이 멀지도 못 하는 나는 -
      됐어.라고 해 버릴테지만.

      또 모르지, 우리 마키가 불러주면 -
      "괜찮아~"라고 해 버릴지도.

      메신저에도 안 보이면서 - 여기에만 덧글쓰는거야?
      나 외로워. 놀아줘.

  5. 도둑고양이 2008.07.17 02:24  링크  수정/삭제  답글

    진짜 가사가... 다분히 남자입장에서 써서 그런가?
    없다고 하소연만 하고 뭐라 하지말고 그 없는걸 어떻게 해볼 생각을 해줬음..
    그렇게 자신없는 행동으로 떠나보내놓고 나중에 여자가 떠나면 역시 여자는 돈밖에 모른다 소리는 하지 말아주었으면..
    여튼 이래저래 잡생각이 많이 나게 하네 이 노래 ㅋㅋㅋ
    멜로디는 조아 ^ -^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8.07.17 02:29 신고  링크  수정/삭제

      위의 마키도 그랬잖아. 아주 그럴싸한 변명을,
      제대로 된 목소리와 멜로디에 붙힌 느낌.이라고.

      내 말이 - 물질적인 것은 둘째치고,
      앞으로의 그대.를 기대 할 수도 있는거잖아.
      처음부터 재벌이고 처음부터 그런 사람이 어디있다고.
      근데, 얜. 난 그냥, 없어. 다 없어.
      그래도 나 좋아해줘.
      라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아서 말이지.

      아무것도 없어도, 나 지금부터 노력할게.
      라고 할수 있는 남자.의 노래가 있었으면 하네 -
      목소리따위 없어도 좋아해줄거야. 그런 남자라면.

  6. 지나가면서 2008.08.26 21:58  링크  수정/삭제  답글

    물론 남자의 미래를 믿고 기다려줄 수 있다지만, 여자에겐 현실이 중요하잖아요.
    여자에겐 정말 사랑하는 것보다 사랑한단 말을 더 좋아하는거 같은거죠.
    가시적인거...
    노력하는데 기다려주지 않는거에요. 그리고 떠나는걸 남자입장에선 잡을 수 없는거에요.
    변명이 아니라 힘들어하기에 떠난다기에 그럴 수 밖에 없고...
    그냥 마음 정리하고 떠나보내겠다는거에요.
    노래는 떠나보내고 그리워서 그냥 한탄하는 마음에 자조 섞인거 뿐이죠.
    나 아무것도 없으니깐 가라는게 아니에요.
    아무것도 없이 사람이 좋아하고 서로 그런걸 느낄 수 있다면 자격지심도 있을 필요가 없는데...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8.09.28 13:17 신고  링크  수정/삭제

      ^^* 확실히 그것은 맞을 지도 모르겠지만- 위에서 다른 지인분들과 말했던 점은,
      아마도 - 지금 너무 포기해버리는 기분이 들어서였지요.
      미래를 위해서 노력하는 모습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는데, 이건 그냥 지금 아무것도 가진게 없고
      넌 기다려주지도 않을 거니 가버려. 라는 것이 말이에요.

      생각해보면, 진심으로 좋아하고 사랑할 수록 -
      상대방의 기분마저 배려하기 때문에, 조금은 원래보다 더 힘든 기분이 들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네요

  7. hubriz 2008.09.28 07:54  링크  수정/삭제  답글

    이노래, 들으려고 들락날락하다보니 어느새 도메인까지 외웠네요.
    그리고 프로필을 훔쳐본 건 지금이 처음입니다; 으하하-

    유학생활. 힘드시겠지만, 즐거우시길!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8.09.28 13:19 신고  링크  수정/삭제

      ^^ 그러셨군요 -
      처음들었을때 참 좋네.. 라는 기분이 들어서 (; ) 어느분께서 주신
      굉장히 고음질 파일로 올려..버렸지만 (이래도 되나.. 하면서도 말이죠)
      하하,

      농담으로, 왜 하필 2AM/2PM인건데 ( ;)라고 뭐라고 했었거든요 (웃음)
      3AM - 3PM은 내가 먼저인데! 라면서요 -

      프로필이라... ;ㅁ; 업데이트한지 꽤 된..듯 ^^
      감사합니다. hubriz님역시 2AM노래를 계속 즐기시기를-
      뭣하면, mp3파일 드릴 수 있는데 - 원하시면 다음에 덧글에 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