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5. 30. 03:13
| Comment




새벽3시로군요.
왠지 블로그 이름까지 새벽3시인 주제에 이 시간에 깨어있다보면
한없이 혼자구나...
고독한 시간이로구나....

-란 생각이 줄이어 들고 덕분에 더 잠을 못 들고 있습니다.

내일 스케쥴...은...
하면서 이성은 "지금 자야햇!"이라고 외치는데 말이지요.


....

가장 좋아하는 시간이라고 해놨음에도 불구하고,
가장 잔인한 시간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어느 목소리로 고독이란 밤의 마왕을 쫓아낼 수 있을까요...






결국 우리 모두는 우리 자신이 가장 소중하니까-
설령 그것이 사랑하는 애인이라던가, 가족이라고 해도 그렇기때문에
결국에는 혼자일 수 밖에 없는것일지도....

'비밀의정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었던 밤을 끝내다-  (15) 2010.01.05
세번째 이야기의 시작.  (4) 2009.11.10
23살의 여자란,  (11) 2009.07.03
It's...  (4) 2009.05.30
거기, 계신가요?  (22) 2009.04.27
저기 저 넘어에는,  (10) 2009.02.19
yearning for....  (13) 2009.02.15

  1. 정윤 2009.06.02 14:54  링크  수정/삭제  답글

    누군가 혼자가 아니야-라며 꼬옥 안아주면,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에 안도하면서
    혼자라는걸 너무 잘 알아서 탈인듯-

    나도 새벽 2-3시를 제일 좋아하면서도
    하루중에 제일 감상적인 시간이라.......ㅎㅎ


    자야지-
    토닥토닥...^^

    새벽에는 댓글도 못 남기겠어.ㅋ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9.06.15 10:48 신고  링크  수정/삭제

      그지?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 말이야 -
      또 동시에 알아. 알아.
      슬퍼 그래서.

      감상적인...가 (한숨)
      .... 후우,

      내 말이 요즘 새벽3시에 글을 쓰는게 두렵다니까.
      후우.

  2.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2009.06.18 04:09  링크  수정/삭제  답글

    새벽 4시네...;
    내일 스케쥴 생각하면 자야지 하면서도...
    야근이 이제 끝나서 무지막지한 피곤함에 찌들었으면서도..
    뭔가 뭐 그 말 못할 그런 뭐 느껴본 사람들만 알 만한
    그런 기분에 휩싸여서 베개로 직행하지 않고 그냥 컴퓨터 앞에 앉았네..

    여튼 맨 마지막 말은 공감이 되기에 아리네.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9.06.21 18:11 신고  링크  수정/삭제

      끄덕끄덕-
      노트북을 책상에 올려놓고 자야 하는데... 라는 마음은 계속 있다가,
      결국은 아침와서 정말 쓰러져 잠들때까지 깨어있게 된다니깐요.
      우울해 증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