花びらのように散りゆく中で 夢みたいに君に出逢えたキセキ
愛し合ってケンカして 色んな壁 二人で乘り越えて
生まれ變わってもあなたのそばで花になろう

say yeah~

いつまでもあるのだろうか オレの眞上にある太陽は
いつまでも守りきれるだろうか 泣き 笑い 怒る 君の表情を

いずれ 全てなくなるのならば 二人の出會いにもっと感謝しよう
あの日あの時あの場所のキセキは また新しい軌跡を生むだろう

愛することで 强くなること 信じることで 乘り切れること
君が殘したモノは今も胸に ほら輝き失わずに
幸せに思う 巡り會えたこと  オレの笑顔 取り戾せたこと
「ありがとう」あふれる氣持ち抱き進む道程

*
花びらのように散りゆく中で 夢みたいに君に出逢えたキセキ
愛し合ってケンカして 色んな壁 二人で乘り越えて
生まれ變わってもあなたに逢いたい

花びらのように散ってゆくこと この世界で全て受け入れてゆこう.
君が僕に殘したモノ "今"という現實の寶物
だから僕は 精一杯生きて 花になろう
*

花はなんで枯れるのだろう  鳥はなんで飛べるのだろう
風はなんで吹くのだろう  月はなんで明照らすの
何故ボクはココにいるんだろう 何故キミはココにいるんだろう
何故キミに出逢えたんだろう キミに出逢えた事 それは運命

* repeat

雨上がり 虹架かり 靑あらしに 生まれし光
ここにゆるぎない大切な物 氣づいでる "愛する"ということ
まだ步けるだろう 見えてるんだ もう
想い 時を越え 永遠に 響け 君の喜び 君の痛み 君の全てよ
さぁ 咲き誇れ もっともっともっと

꽃잎처럼 지고 있는 가운데 마치 꿈만 같았던, 너를 만날수 있던 기적
서로 사랑하고 싸우고 많은 벽을 두사람이 함께 넘으며
다시 태어난다해도 너의 곁의 꽃이되고싶어-

say yeah~

언제까지나 존재 하는 걸까 내 머리위에 있는 태양은..
언제까지 지킬 수 있는걸까 울고 웃고 화내는 너의 표정을

결국 모든걸 잃게 된다면  두 사람의 만남에 좀 더 감사하고
그 날 그 때 그 장소의 기적은 또 새로운 운명을 낳겠지..

누군가를 사랑하는 건  강해지는 것
누군가를 믿는다는 건 세상을 극복할 수 있다는 것
네가 남긴 것은 지금도 가슴에서 반짝임을 잃지 않고 행복하게 떠올려
널 다시 만났던 걸 널 만나 내 웃음을 다시 되찾았던 걸
고마움이 넘쳐나는 마음을 안고 앞으로 힘껏 나아갈게

*
꽃잎처럼 지고 있는 가운데 마치 꿈만 같았던, 너를 만날수 있던 기적
서로 사랑하고 싸우고 많은 벽을 두사람이 함께 넘으며
다시 태어난다 해도 너를 다시 만나고싶어

꽃잎처럼 져 갈 때에 이 세상 모든걸 받아들이며 가자
네가 내게 남겨줬던 건 지금이라는 현실의 보물
그러니까 난 있는 힘껏 꽃이 될꺼야..
*

꽃은 왜 지는 걸까 새는 왜 나는  걸까
바람은 왜 부는 걸까 달은 왜 어둠속에 빛을 비추는 거야?
왜 난 여기 있는걸까 왜 넌 여기에 있는걸까
왜 너와 만났을까 널 만난 건, 그건 운명이야..

* repeat

비갠뒤 하늘에 무지개가 걸리고 푸른 폭풍우에 생겨난 빛은
여기엔 없는 소중한 것,
다시 생각해보면 사랑하고 있다는 것 다시 걸을 수 있겠지?
보일거야 이젠.. 마음이 시간을 넘어 영원을 외치는 것을..
너의 기쁨 너의 아픔 너의 모든 걸 담아
자- 활짝 피어나자! 좀더 좀더 좀더!
 


+
사랑의 기적.이라는 진부한 스토리라인을, 그렇게나 애틋하고 가슴 저미게 만들었던.
그 영화/드라마의 엔딩 곡이였던 오렌지렌지의 "하나"

처음 들었던 때엔 일어를 전혀 모르던 상태였음에도 불구하고...
위 가사의 "하늘색"하이라이트 된 부분을 부르는 멤버의 목소리에 홀딱-반해서.
제 차에 타는 이들을 '질리게'만들정도로 무한반복을 해댔던 곡이죠.

아마 언제 다시 듣는다 하여도 추억하는 그 날의 기억들과,
영화/드라마 속의 너무나도 예뻤던 모습들 덕분에ㅡ
들을때마다 아렴풋이 아려오는 하지만 꼭 아프지만은 않을만큼의
미소를 짓게될. 그리고 짓고 있는것 같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Orange Range의 곡이니만큼
야쿠자가 쓰는 말들 아니니;싶을 정도로 격한(?) 가사가..
사실 더 매력적일지도 모르겠어요. (풉) '격함'을 남몰래 너무 좋아하는지도...(퍽)

가사출저는 Daum 뮤직-가사에서, 옮김은 역시 동일하나.
중간중간 수정했습니다. 사실 전부 수정한다고 했는데 늘 ... 2%쯤 하다 마니..언제쯤 전부 수정을 할지는..
(먼산) 

  1. Favicon of http://mystory2.tistory.com BlogIcon 2007.01.10 22:46  링크  수정/삭제  답글

    붉은 상사화가 눈길을 끌기에...
    늦은밤에..
    꿈같이 너와 만났던 기적,서로 사랑하고 싸우고,
    가슴이 아리는데요~~흑^^!
    제블로그도 놀러오세요^^
    음..세대차가 날려나요.ㅎㅎ
    ^^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7.01.11 10:47 신고  링크  수정/삭제

      아아앗 - 유명한 련님이시닷! ^^*
      쿡쿡, 실은 보셨을지도 모르겠지만(;) 자주 놀러가고 있답니다. N사의 유명한 블로거의 친구역시 "련"이라는
      이름을 쓰고 있는탓에 처음엔, "어맛-"그러면서 놀러갔었답니다.

      쿡, 작곡도 잘한 곡이지만,무엇보다 "꽃이되자! 피어나자!" 라는 가사에
      매료되어 좋아하는 곡이랍니다.

      세대차이는요...(싱긋)

  2. Favicon of http://taesuz.80port.net BlogIcon taesuz 2007.01.11 08:38  링크  수정/삭제  답글

    부대에서.. 불꺼놓고 의자에 기대어 봤던 영화..
    원래 이런 장르를 안좋아하는데.. 꽤 잼있게 봤죠.~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7.01.12 11:40 신고  링크  수정/삭제

      아아 - 전 영화는 아직 보지못했는데 (솔직히 볼 계획도;
      없을듯 싶지만 말입니다 ㅋㅋ) 재미있게 보셨다니
      귀가 솔긱해 지긴 했어요. 헌데,OST 맘에 드는 영화가
      과연... 흠흠흠. 이러다 보게 될지도 ... 쿡쿡

  3. Favicon of http://www.gongdory.co.kr BlogIcon nagne 2007.01.11 20:39  링크  수정/삭제  답글

    일본문화가 참 많이 대중화 되었다는 느낌이 문득 드는군요.. ^.<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7.01.12 11:43 신고  링크  수정/삭제

      뭐 일본아주머니들이 "윈터 소나타"를 외치는것보다는
      덜 하다고 생각드는데요.. 쿡쿡,

      ... 7번째 언어로 일본어를 선택해 볼까-생각하고는
      있어요, 정말 jpop도 많이 듣고 영화도 그렇고 소설도
      그렇고.. 하다보니까 적을 알면 이길수 있다는 심정이랄까요? (야야-이건아니잖아!) ^^

  4. Favicon of http://www.gongdory.co.kr BlogIcon nagne 2007.01.12 13:08  링크  수정/삭제  답글

    7번째 언어라구요? 몇개국어를 하신다는 말입니까? -_-;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7.01.12 14:02 신고  링크  수정/삭제

      3am에서도 자주 볼수 있는, 한국어만큼 구사하는건
      영어랑 독어이고요,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쓰이지
      않는 언어이기는 하지만 라틴어를 오래배웠고요.... ^^
      중국어, 스페니쉬를 배우고 있는 중이랍니다.
      그래서 일본어를 배우게 된다면 7번째-가 될것같습니다.

    • Favicon of http://www.gongdory.co.kr BlogIcon nagne 2007.01.12 15:59  링크  수정/삭제

      혹시 지금 외국에 거주중이신가요?
      여튼 전 외국어 잘하시는 분들 너무 부러워요.ㅠ.ㅠ
      영어 일어만큼은 한국어만큼 하고 싶어요.ㅠ.ㅠ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7.01.12 16:34 신고  링크  수정/삭제

      'ㅁ' 엑. 모르..셨나요? 나그네님 아실줄 알았는데 >_<
      외국에서 대학다니고 있...습니다 :) 헤에.

      저도 일어는 못해요 ^^ 싱긋.
      그런의미에서 동병상련? ^^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wlslwldyd BlogIcon 2007.01.12 14:33  링크  수정/삭제  답글

    그대가, "花"에 빠져든 만큼, 난 미야비에 빠졌어 -
    거기다 미야비만큼 윈즈- 에게도 조금 관심이 생겼어.

    세상에, 이럼 안되는건데 ㅠ_ ㅠ*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07.01.12 15:32 신고  링크  수정/삭제

      그대야는 그래도 일본어 쫌 하잖아 - 난...
      그나마 자랑스러운(-_-응?!)귀를 이용해서 듣는것일뿐.
      일어잘하는 오라버니께 물어봤는데, 내가 들리는거 - 고대로 써냈더니 일어 하나도 할줄 모르면서, '신통방통한 귀'라고 그랬어.
      -그러고보니 헛소리군.

      여튼, 내가 련이만큼 일어하면 갸들한테도 관심을 줄지도 몰라. 근데.근데.
      난 Jpop은 orange range로도 충분.. ->이라고 해놓고 싫은 나카시마 미카-목소리 좋아한다. 나나OST 좋아. Glamorous Sky였던가 - 음.

      윈즈 원래 좋아했어 - -_- 몇년전서부터.
      그냥 그 잔잔한 음. 일본뉴에이지에 빠지게 한 장본인일들일걸- 근데 그대가 말한 윈즈 내가 말한 윈즈랑 같은거지? (아니면 낭패)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wlslwldyd BlogIcon 2007.01.12 15:53  링크  수정/삭제  답글

    -_ -아마 서로 다른 윈즈- 같은 느낌이 ;;;